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 정용진, "오해받을 짓 안할 것"…'미안하다 고맙다' 구설수 종결?

공유
0

신세계 정용진, "오해받을 짓 안할 것"…'미안하다 고맙다' 구설수 종결?

지난 7일 죽은 반려견을 추모하는 글에까지 '미안하다 고맙다' 활용해 논란
8일 오후 홍보실장의 말 언급하면서 "안경 올리는 습관 고치겠다"고 다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8일 오후 '미안하다 고맙다'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하는 듯한 게시물을 SNS에 게재했다.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이미지 확대보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8일 오후 '미안하다 고맙다'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하는 듯한 게시물을 SNS에 게재했다.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불거진 ‘미안하다 고맙다’ 논란을 종결짓는 듯한 발언을 해 눈길을 끈다.

8일 오후 5시경 정 부회장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안경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정 부회장은 이와 함께 “난 원래 가운데 손가락으로 안경을 쓸어올림. 길고 편해서. 근데 우리 홍보실장이 오해받을 일 하지 말란다 자기 힘들다고. 미안하다 민규. 50년 넘는 습관도 고쳐야 한다. 이젠 제일 짧은 손가락으로 올릴 거다”라는 글을 올렸다.

‘오래된 습관을 고치겠다’고 하는 부분에서 앞선 게시물들이 ‘선을 넘었다’는 비판을 받은 것에 대한 정 부회장의 심경을 엿볼 수 있다.

정 부회장은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에 음식 사진을 연이어 공개하면서 “미안하다. 고맙다” 또는 “sorry and thank you”라는 말을 언급했다. 지난 7일에는 죽은 반려견 ‘실비’를 추모하면서 해당 글귀를 사용해 일부 누리꾼으로부터 ‘지나치다’는 지적을 받았다.

신세계그룹 한 관계자는 “이번 게시물은 앞선 논란을 매듭지으려는 정 부회장의 의도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