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들렌·컵케이크·대왕 쿠키…'달달한' MZ세대 입맛 겨냥하는 신세계

공유
1

마들렌·컵케이크·대왕 쿠키…'달달한' MZ세대 입맛 겨냥하는 신세계

신세계百, 올해 1~5월 디저트 매출 지난해 1월~5월 대비 37.7%↑
강남점, 지하 1층에 프랑스 디저트 전문점 '메종엠오' 단독 입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최근 디저트 매장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신세계백화점이미지 확대보기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최근 디저트 매장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디저트의 메카’로 꼽히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최근 다양한 디저트 가게를 줄줄이 단독 입점시키고 있다.

25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5월 20일 디저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7.7% 늘었다. 특히 매출에서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2.6% 신장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지난 18일 방배동에 본점을 둔 프랑스 디저트 전문점인 ‘메종엠오’를 선보였다. 메종엠오의 인기 메뉴인 마들렌은 고급스러운 버터 향과 함께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게 특징이다. ‘앙 휘낭시에’ ‘마들렌 글라쎄’ ‘사브레바니유’ 등을 판다.
메종엠오와 함께 강남점 지하 1층에서 만날 수 있는 ‘리암스케이커리’는 뉴욕 스타일의 컵케이크를 판매하는 매장이다. 본점은 한남동에 위치했다. 대표 상품으로는 ‘초콜릿 피넛버터 컵케이크’ ‘딸기 초콜릿 컵케이크’ 등이 있다.

호떡만한 크기의 쿠키를 파는 ‘그레인바운더리’도 신세계 디저트 매장에서 빼놓을 수 없다. 말차, 빅초코칩, 무화과 등 다양한 맛의 제품은 한 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어 SNS에서도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인기 메뉴로 ‘에스프레소시나몬’ ‘말차크림치즈’ ‘초코바나나크럼블’이 꼽힌다.

이외에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수제 쿠키 전문점 ‘동명양과자점’ 팝업 스토어를 운영했다. 동명양과자점은 광주 동명동에서 유명한 쿠키 베이커리 전문점이다. 초대형 크기의 쿠키는 겉은 바삭하고 안은 꾸덕한 식감에 20종이 넘는 다양한 맛으로 유명하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MZ세대 중심으로 달콤하고 이색적인 디저트를 찾는 소비자가 늘었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 트렌드에 맞춰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