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보령바이오파마, 국내 최초 한국인 임상시험 기반한 'A형 간염' 백신 선봬

공유
0

보령바이오파마, 국내 최초 한국인 임상시험 기반한 'A형 간염' 백신 선봬

보령바이오파마가 한국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한 A형 간염 백신을 출시한다. 사진=보령바이오파마이미지 확대보기
보령바이오파마가 한국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한 A형 간염 백신을 출시한다. 사진=보령바이오파마


보령바이오파마(대표 김기철)는 국내 최초로 한국인을 대상으로 임상연구를 한 A형 간염 백신 '보령 A형간염백신주'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A형 간염은 간염 바이러스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감염되면 고열, 구토, 황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국내에서는 20~40대 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만성 간 질환 보유자가 감염되면 심각한 상황으로 발전할 수 있어 국가에서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실제로 A형 간염 백신은 지난 2015년 국가예방접종(NIP)으로 전환됐다. 그러나 지금까지 수입 완제품 3종만 국내에 공급돼 왔다. 이에 매년 국내 상황에 맞는 충분한 공급이 이뤄지지 않아 의료 현장의 수급 불안정이 계속됐다.

보령바이오파마는 이런 수급 불안정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12년 세포배양 방식의 A형 간염 백신 개발에 착수, 업계 최초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을 진행해 지난해 1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았다.

임상시험은 2017년부터 만 12~23개월, 만16세 이상으로 나눠 각각 24개월, 16개월간 이뤄졋다. 6~12개월 간격의 총 2회 접종에서 접종군 모두 대조군 대비 면역원성의 비열등성과 안전성이 입증됐다. 특히 소아 대상 임상시험에서는 2차 접종 후 1개월째 시험군의 항체가는 대조군 대비 약 3.5배 이상 높아 우수한 면역원성이 형성됐음이 확인됐다.

장홍두 보령바이오파마 마케팅본부 상무는 "한국인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진천 최신 플랜트에서 제조하는 최초의 A형 간염 백신이라는데 의의가 크다. 앞으로도 우수한 연구개발 능력과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백신 수급 안정과 질병 예방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