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대한통운, 美 법인 'CJ 로지스틱스'로 브랜드 통합

공유
0

CJ대한통운, 美 법인 'CJ 로지스틱스'로 브랜드 통합

2018년 인수한 미국 물류기업 DSC, CJ 브랜드로 재탄생…첨단 물류 서비스 제공 목표

CJ대한통운이 미국 통합 법인 'CJ 로지스틱스'를 출범하고 북미 시장 확대에 나선다. 사진=CJ대한통운이미지 확대보기
CJ대한통운이 미국 통합 법인 'CJ 로지스틱스'를 출범하고 북미 시장 확대에 나선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미국 통합 법인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Logistics America)'를 'CJ 로지스틱스(Logistics)'로 통합 출범하고 북미 시장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CJ대한통운은 2일 미국 통합 법인 브랜드를 CJ 로지스틱스로 일괄 적용하고 본격적으로 글로벌 마케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2018년 인수한 'DSC 로지스틱스'와 미국 법인 'CJ 로지스틱스 USA'를 합병해 지난해 미국 통합 법인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를 출범했다. 이번 통합으로 1960년 미국 시카고 근교에서 태동한 60년 역사의 물류 기업 DSC는 CJ 브랜드로 다시 태어나게 됐다.

이와 함께 CJ대한통운은 통합 법인의 현판, 유니폼, 사원증 등에 CJ 로지스틱스를 적용해 비주얼 아이덴티티를 통일하며 홈페이지 리뉴얼을 단행했다. 한식과 K-POP 등으로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CJ의 브랜드 가치를 활용해 영업망 확대를 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브랜드 통합으로 글로벌 물류 역량이 한층 배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북미 물류 강자였던 미 통합법인의 네트워크와 CJ대한통운의 인프라를 결합, 잠재 B2B 고객 형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미 통합 법인 탄생으로 더욱 폭넓고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이뤄질 수 있으며 기존 식품과 소비재 중심에서 콜드체인과 전기전자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으로 물류사업 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에드 바워삭스 CJ대한통운 미국 통합법인 CEO는 "글로벌 네트워크와 첨단 물류 기술을 활용해 공급망을 확장하겠다. 한식과 K-POP 등으로 북미 시장에서 각인된 CJ 브랜드를 공유하면서 영업 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