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 3Q 매출 1조 2144억·영업익 251억원 '흑자전환'

공유
0

신세계, 3Q 매출 1조 2144억·영업익 251억원 '흑자전환'

백화점 영업이익, 2분기 대비 2배가량 개선돼
4분기 백화점·면세점 중심으로 실적 개선 전망

신세계가 올해 3분기 백화점 실적 회복세를 기반으로 지난 2분기 대비 반등에 성공했다. 표=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참조이미지 확대보기
신세계가 올해 3분기 백화점 실적 회복세를 기반으로 지난 2분기 대비 반등에 성공했다. 표=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참조
㈜신세계(이하 신세계)가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 2144억 원, 영업이익 251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직전 분기인 2분기에 비해 매출은 19.7% 늘었고, 영업이익도 682억 원 늘어나며 흑자로 전환했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4.2%, 영업이익은 73.8% 감소했다.

국내 유통시장에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고 인천공항 등 면세점의 정상적인 영업이 어려웠던 상황을 고려하면 빠른 회복세다.

신세계백화점의 3분기 실적은 매출 3638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5% 감소하고, 2분기 대비 2.8% 신장한 수치로 안정적인 매출 회복국면으로 접어들었음을 시사한다.

영업이익은 281억 원(지난해 3분기 대비 -44.6%)으로 2분기에 비해 2배가량 개선됐다.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강남점 등 ‘지역 1번점 전략’을 기반으로 대형점포의 실적을 선도하고 타임스퀘어‧강남점 등 매장 개편으로 오프라인 백화점 본업 경쟁력을 강화했다. 여기에 업계 최초 미술품을 상시 판매하고 장르별 VIP를 신설하는 등 유통 혁신에 꾸준히 주력하며 회복세를 이끌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디에프, 센트럴시시티, 까사미아 등 신세계 연결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도 눈에 띈다.

지난 분기 코로나19 영향으로 적자를 기록한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센트럴시티는 실적이 크게 개선되며 흑자로 돌아섰다. 면세점과 까사미아도 전분기보다 적자 폭을 줄이며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면세점‧화장품 사업의 실적 회복과 해외패션 부문의 견고한 성장으로 매출 3338억 원(지난해 3분기 대비 –7.3%)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70억 원으로 빠른 흑자 전환을 이뤘다.

특히 화장품 사업 매출은 중국 소비가 점차 정상화되고 면세점 판매도 회복추세를 보이면서 올해 2분기 대비 52% 신장했다.

센트럴시티도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 581억 원(-17.7%), 영업이익 140억 원(-40.7%)을 내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다소 줄어든 실적을 보였다. 그러나 2분기와 비교해서는 점진적인 호텔 투숙률 상승과 임대매장 매출 회복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증가하며 흑자전환을 이뤘다.

면세점은 인천공항 임대료 감면, 면세품 내수판매와 제3자 반송 등 영업환경 개선의 영향으로 2분기 대비 선방했다. 매출은 4372억 원, 영업손실은 205억 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면세점 매출은 광군제, 국경절 수요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띠고 있다. 또 면세품 내수판매와 제3자 반송 정책도 기한이 연장돼 오는 4분기에는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집콕’ 추세로 주거 관련 소비가 증가하면서 까사미아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 신장률 50%를 달성했다. 이 기간 영업손실도 20억 원으로, 올해 2분기보다 개선돼 내년에는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세계에 대한 4분기 전망은 긍정적이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인천공항 임대료 매출 요율제적용 등 4분기 백화점과 면세점 중심으로 실적 개선이 두드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올 4분기에는 본격적인 백화점 매출 신장을 중심으로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품‧해외패션 매출 확대, 까사미아의 지속적 외형성장까지 더해져 실적이 3분기보다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