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그룹, ‘뿌리가 튼튼한 우리말 번역’ 프로젝트 세 번째 도서 출간

공유
0

신세계그룹, ‘뿌리가 튼튼한 우리말 번역’ 프로젝트 세 번째 도서 출간

2016년 '이탈리아 여행', 2018년 '처칠 팩터'에 이은 선정작
'지식향연' 프로젝트의 일환…인문학 저변 확대에 기여 '기대'

신세계그룹이 창립기념일에 맞춰 도널드 케이건 작가의 '페리클레스'를 '뿌리가 튼튼한 우리말 번역' 프로젝트의 세 번째 도서로 출간했다. 사진=신세계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신세계그룹이 창립기념일에 맞춰 도널드 케이건 작가의 '페리클레스'를 '뿌리가 튼튼한 우리말 번역' 프로젝트의 세 번째 도서로 출간했다. 사진=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이 ‘뿌리가 튼튼한 우리말 번역’ 프로젝트로 도널드 케이건의 ‘페리클레스(1991년 작품)’를 소개한다.

12일 신세계그룹 창립기념일에 맞춰 출간된 이번 작품은 ‘PERICLESOF ATHENS AND THE BIRTH OF DEMOCRACY’의 번역서로, 2016년 괴테의 ‘이탈리아 여행’, 2018년 보리스 존슨의 ‘처칠 팩터’에 이어 세 번째로 선보이는 작품이다.

뿌리가 튼튼한 우리말 번역은 신세계그룹의 대표적인 인문학 중흥사업인 ‘지식향연’ 프로젝트 중 하나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7년간 지식향연으로 인문학의 가치와 중요성을 전파하고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올해 지식향연은 사회적 분위기에 발맞춰, 대면으로 진행했던 대학교 인문학 강연과 그랜드투어는 진행하지 않고 지식향연 유튜브 채널을 활용해 ‘에게해의 시대’를 주제로 한 인문학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신세계그룹 측은 뛰어난 가치가 있는 인문학 콘텐츠이지만 번역이 쉽지 않은 도서를 발굴해 제대로 된 번역으로 소개하고, 우리 사회 인문학 저변 확대에 기여하기 위해 이번 새 작품을 출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페리클레스의 저자인 도널드 케이건(예일대학교 고전학과 명예교수)은 현존하는 고대 그리스 사학자 중 가장 유명한 세계적 석학으로, 2002년에는 미 국가 인문학 훈장을 받았다. 대표 저서로는 ‘펠로폰네소스 전쟁사 4부작’과 이를 축약한 ‘펠로폰네소스 전쟁사’ 등이 있다.

번역은 영국 워릭 대학교에서 국제 안보 석사를 마친 전문 번역가 ‘류현’이 맡았다.

페리클레스는 고대 아테네 민주주의의 전성기를 불러온 페리클레스의 삶을 통찰한다. 또 소포클레스부터 아이스킬로스, 페이디아스까지 다양한 철학자를 보여주며 민주주의의 탄생과 그 의미, 현재를 고찰한다.

책의 저자 도널드 케이건은 “민주주의를 창조하고 유지하기 위해서는 ‘좋은 사회’와 ‘주체적 시민’ 그리고 이를 아우를 수 있는 ‘독창적인 비전’이 필요하다”라면서 “현세대들이 페리클레스와 아테네의 민주주의가 이야기 하는 영감과 가르침에 귀를 기울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인문학을 통해 전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든다’라는 지식향연의 비전을 위해 우리 시대 최고의 인문학 서적을 번역하는 일에 계속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