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족을 지켜라' 김동윤의 아이가 누구인지 알게된 박효진의 반응은?

공유
0

'가족을 지켜라' 김동윤의 아이가 누구인지 알게된 박효진의 반응은?

25일(금) 방송된 KBS1 저녁일일극 '가족을 지켜라' 98회에서 예원(정혜인)은 자신몰래 우진(재희)과 해수(강별)가 몰래 만나고 있다고 생각하는 장면이 그려졌다./사진=KBS1 저녁일일극 '가족을 지켜라' 방송 캡처
25일(금) 방송된 KBS1 저녁일일극 '가족을 지켜라' 98회에서 예원(정혜인)은 자신몰래 우진(재희)과 해수(강별)가 몰래 만나고 있다고 생각하는 장면이 그려졌다./사진=KBS1 저녁일일극 '가족을 지켜라'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장서연 기자] 강별의 가게를 알아내 찾아간 정혜인은 몰래 지켜보다가 재희가 나타나자 깜짝 놀랐다.

25일(금) 방송된 KBS1 저녁일일극 '가족을 지켜라' 98회에서 예원(정혜인)은 자신몰래 우진(재희)과 해수(강별)가 몰래 만나고 있다고 생각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우진은 강별에게 수자(이휘향)의 일을 사과하고, 해수는 그런 오해를 만들지 말라고 이야기했다.

우진은 수봉(변희봉)에게 집으로 가자고 하지만 수봉은 다신 집으로 들어갈 생각이 없다며 집에서 자신을 걱정하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신이 해수네 집에 있으면 해수가 곤란한 상황에 처할수도 있다며 해수네 집에서는 나가겠다고 말했다.

수봉은 집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고집피우고, 우진은 만재(최일화)에게 전화를 걸어 수봉이 집으로 들어가지 않겠다고 고집을 피운다며 공원으로 불러냈다.

우진은 수봉이 고집을 피우는 이유를 묻고, 자신은 자식들에게 해준것도 없고 짐이 된다고 생각하니 집이 편하지 않다고 말했다.

우진은 왜 해준것이 없냐며 자신이 할아버지의 손자이기 때문에 지금 여기에 있는거 아니냐며 수봉을 달랬다.

만재와 호재(박철호)가 공원으로 달려오자 수봉은 요양원으로 보내기 위해 달려왔냐고 말하자, 호재와 만재는 잘못했다며 무릎을 꿇고 빌었다.

우진은 치매는 치료될 수 있다며 걱정하지 말라고 말하고, 결국 수봉은 집으로 돌아왔다.

집으로 돌아온 예원은 흥분을 참지 못하고 소리를 지르며 우진과 해수에 대한 질투심을 폭발했다.

정숙(엄유신)은 윤찬(김동윤)에게 추석에 집에 아무도 없으니 동백(일레이나)을 부르라고 말하고, 윤찬은 희진에게도 미안하고 태진(신승환)에게도 걸릴까 걱정하지만 정숙의 고집으로 그렇게 하기로 했다.

예원은 해수의 가게로 찾아와 왜 우진이 찾아오게 만들었냐며 화를 참지 못하고 소리를 지르자, 해수는 찾아온 이유는 우진에게 묻고 결혼을 방해할 생각 없다고 말했다.

해수네 가게로 찾아온 선영(김현주)은 예원과 있는 해수를 보고, 아이들에게 예원이 원스식품의 딸이라는 사실과 우진과 결혼할 여자라는 사실을 알게된다.

선영은 모든것이 자신의 탓이라며 해수에게 미안하다고 말하고, 절대 용서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예원은 추석을 맞아 우진의 집으로 인사를 가고, 언제 결혼을 할거냐는 물음에 효진과 합동 결혼식을 하면 어떻겠냐고 묻지만 예원은 아버지의 사회적 지위를 핑게로 그건 안될것 같다고 말했다.

예원은 우진과 단둘이 있게되자 해수를 만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을 말하고, 우진은 어른들이 있으니 따로 이야기하자고 하지만 예원은 이유를 말하라며 해수의 시건방을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우진은 해수까지 만났다는 사실까지 알게되고 우진은 찾아간 이유를 설명하지만 예원은 모든것을 해수의 탓으로 돌리고 결국 예원은 소리를 지르며 집으로 돌아갔다.

애란(임성민)은 소리를 지르는 예원의 목소리를 듣고 수자를 부르고, 예원은 좋지 않은 기분으로 집으로 돌아갔다.

미나(로미나)는 동백을 데리고 윤찬의 집으로 찾아가 식사도 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도중 효진은 예비 며느리로 인사를 갔다가 미나와 동백이 집에 있는 것을 보게됐다.

왜 이곳에 있느냐는 질문에 동백이 자신의 아빠의 집이라고 말해 희진은 크게 놀랐다.

윤찬의 아이가 누구인지 알게된 희진의 반응이 궁금한 가운데 KBS1 저녁일일극 '가족을 지켜라'는 월요일~금요일 오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장서연 기자 seo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