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 정례네를 내쫓으려는 동필, 어떤 일을 꾸미나?

공유
0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 정례네를 내쫓으려는 동필, 어떤 일을 꾸미나?

KBS 2TV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극본 유은하, 조소영/연출 권계홍) 17회 22일(화) 오전 방송예고에서 상심한 정례(김예령)는 봉선이 집을 나간것이 봉희(김유빈) 탓이라고 말하는 장면이 그려진다./사진=KBS 2TV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 방송 캡처이미지 확대보기
KBS 2TV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극본 유은하, 조소영/연출 권계홍) 17회 22일(화) 오전 방송예고에서 상심한 정례(김예령)는 봉선이 집을 나간것이 봉희(김유빈) 탓이라고 말하는 장면이 그려진다./사진=KBS 2TV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장서연 기자] 봉선(최수임)은 돈을 벌어 돌아오겠다는 쪽지만을 남기고 집을 나갔다.

KBS 2TV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극본 유은하, 조소영/연출 권계홍) 17회 22일(화) 오전 방송예고에서 상심한 정례(김예령)는 봉선이 집을 나간것이 봉희(김유빈) 탓이라고 말하는 장면이 그려진다.

정례가 증오의 눈길로 봉희를 다그치자 봉희는 아니라고 말하지만, 정례는 너도 나가라며 모든 일을 봉희의 탓으로 돌린다.
봉희는 동생 봉현이를 돌보다가 봉현이 토하자 병원으로 데려가고, 의사는 발작이 온 것 같으니 당장 큰 병원으로 가라는 말에 크게 놀란다.

동필(임호)은 정례네와 엮어 자꾸 좋지 않은 일이 생긴다고 말하는 애숙(조은숙)의 말에 멀리 쫓아내겠다는 약속을 지키려 정례를 찾아가 새로운 보금자리를 해 주겠다고 제안한다.

하지만 정례는 이곳을 떠날 수 없다고 말하며 세상의 완벽한 비밀은 없으니 재균(송영규)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기 전까지 죽어도 떠날 수 없다고 말한다.

동필은 자신의 제안을 거절하자 임사장(송영재)을 만나 돈을 주며 거래를 하고, 좋은 말로 해서는 안나가니 쫓아내야 겠다고 생각한다.

정례네를 멀리 보내려는 동필은 어떤일을 꾸밀지 궁금한 가운데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는 평일(월~금) 오전 9시에 방송된다.
장서연 기자 seo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