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 부산 파라다이스면세점 인수 .. 롯데,신라와 3자구도

공유
0

신세계, 부산 파라다이스면세점 인수 .. 롯데,신라와 3자구도

재벌들의 독식우려도



[글로벌이코노믹=윤경숙기자] 조선호텔이 부산 파라다이스면세점을 인수했다.



신세계는 5일 조선호텔이 부산 파라다이스면세점의 지분 81%를 931억5천만원에 취득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으로서는 첫 면세점 시장 진입이다.

조선호텔이 파라다이스면세점의 지분을 승계하는 방식이며, 면세점 직원들은 모두 고용승계할 예정이다.



매장면적 6천921㎡인 파라다이스면세점은 부산 지역 면세점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다.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천443억원, 65억원으로 전체 면세 시장의 5%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수를 계기로 세계 최대 백화점인 센텀시티와 2013년 9월 개점 예정인 부산 프리미엄 아웃렛 등 주변 쇼핑시설과 연계해 고객들이 쇼핑, 영화, 스파 등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부산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늘고 있어 상권 활성화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다양한 관광 아이템을 개발해 지역과 기업이 공동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현재 6.8% 수준인 국산브랜드의 비중을 크게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이 양분한 면세점 시장에 거대 유통기업인 신세계그룹이 뛰어들면서 면세점 시장의 일대 격돌이 불가피하리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현재 면세점 시장은 롯데가 56%, 신라가 29%로 양측이 전체의 85%를 점유하고 있다.

한편 면세점을 정리한 파라다이스그룹은 앞으로 카지노와 호텔에 집중할 방침이다.



파라다이스 측은 "롯데나 신라에 대응할 경쟁력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세계 그룹은 그동안 면세점 사업에 눈독을 들여왔다.


2005년 부산에서 '신세계 센텀시티 UEC' 개발계획을 발표할 때에도 단계적으로 면세사업에 진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10년 루이뷔통의 베르나르 아르노 총괄회장이 방한해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과 면담을 했을 때에도 면세점 사업 진출 여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한편 일부에서는 이번 신세계 진출로 면세점시장도 '재벌가의 독식'이 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신라·롯데 면세점 경쟁을 두고 '딸들의 전쟁'이라는 표현이 많이 나왔는데 여기에는 지나친 재벌들의 사업확장에 대한 반감도 담겨 있는 것"이라며 "신라·롯데의 과점 구조가 깨지는 것은 좋지만 결국 똑같은 재벌들의 시장 나눠 가지기로 비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