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기업 ‘별’ 달기 어려워졌다… 임원 승진 20% 줄어

공유
0


대기업 ‘별’ 달기 어려워졌다… 임원 승진 20% 줄어

center


주요 그룹의 2020년 정기 임원 승진 규모가 2019년보다 2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30대 그룹 가운데 연말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한 20개 그룹의 221개 계열회사 승진자 현황을 조사한 결과, 모두 1562명이 승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의 1921명보다 18.7% 감소한 것으로, 2016년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20개 그룹 가운데 승진 임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삼성으로 312명으로 집계됐다.

롯데 170명, LG 164명, 한화 135명, SK 117명, 미래에셋 103명 등도 100명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포스코는 41명(52.6%), SK 41명(25.9%), LG 25명(13.2%), 대림 21명(51.2%), 미래에셋 20명(16.3%), CJ 19명(24.7%) 등은 임원 숫자를 줄였다.

2019년 인사에서 상무(이사 포함) 승진자는 1297명이었지만, 2020년 인사에서는 1036명으로 20.1% 줄었고, 부사장은 140명에서 97명으로 30.7% 감소했다.

전무 승진자는 250명에서 237명으로 5.2% 줄었다.

전체 임원 승진 인사 규모도 2016년 1593명에서 2017년 1653명, 2018년 1906명, 2019년 1921명으로 지속 증가했지만, 올해는 2016년 승진 규모보다 더 적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수시인사로 전환한 현대차그룹과 두산그룹, 2019년 임원인사를 실시하지 않은 한진그룹 등은 제외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