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에어캐나다, 보잉 737맥스 내년 2월 14일까지 운항 정지 연장

공유
1


[글로벌-Biz 24] 에어캐나다, 보잉 737맥스 내년 2월 14일까지 운항 정지 연장

center
에어 캐나다는 보잉 737맥스의 운항 정지조치를 내년 2월 14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사진=로이터/뉴스1
에어 캐나다는 추락 사고를 일으킨 보잉 737맥스의 운항 정지조치를 내년 2월 14일까지 연장한다고 로이터통신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에어 캐나다는 운항 스케줄에서 내년 2월 14일까지 737맥스를 제외 한다고 발표했다.

자사 항공기 기종 가운데 737맥스를 보유한 에어 캐나다는 미국 연방항공청(FAA) 등 각국 항공 당국의 737맥스 운항 정지가 예상보다 길어져 2 월까지 운항 정지를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에어 캐나다는 2월까지 737맥스의 운항정지를 연장한 최초의 북미 항공사다.

737맥스는 지난 3월 중순부터 인도네시아와 에디오피아에서 두 차례에 걸친 치명적인 추락사고로 346명이 사망한 후 전 세계적으로 운항이 정지된 기종이다.

지난주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도 내년 1월 6일까지 737맥스 항공편 운항 정지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미 항공당국이 제작사인 보잉이 제안한 접지면에 대한 소프트웨어 변경 사항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737맥스를 운항하는 다른 미국 항공사 중에는 사우스웨스트 항공이 내년 1월 5일까지, 아메리칸 항공은 내년 1월 15일까지 737맥스의 운항을 정지했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