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광화문서 2차 장외투쟁 ‘조국 후보자-문대통령’ 집중 성토

공유
0


한국당 광화문서 2차 장외투쟁 ‘조국 후보자-문대통령’ 집중 성토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구하기 위해 우리의 조국 버렸다” 지소미아 종료 비판
황교안 대표 “문재인정권 실패했다...내년 총선 승리로 심판”…1시간 가두행진



center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 등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권 국정운영 규탄 집회를 가진 뒤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이 2차 장외투쟁을 선언한 뒤 첫 장외투쟁이 열린 24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대규모 집회의 주제는 단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였다.

이날 장외 집회에는 한국당 의원과 주요당직자, 당원들, 보수단체 지지자 등 한국당 추산 10만명의 참가자들이 조국 후보의 도덕성과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황교안 당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당원과 지지자들과 함께 모여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를 개최했고, ‘조국은 사퇴하고 문재인은 사죄하라’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와 함께 “위선자 정권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등의 구호도 연호됐다.

본 행사에선 당 지도부와 청년 연사들이 무대에 올라 소견을 피력했는데, 대개의 내용은 조국 후보자와 딸의 입시부정 관련 성토였다.

첫 마이크를 잡은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조국이 인사청문회 자신 없으니 국민청문회를 하자고 한다. 국민청문회가 뭔지 아느냐. 자기들끼리 기자들 몇 명 불러서 가짜청문회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도 그럼 조국 여기다 불러다가 청문회 하면 그게 국민청문회 아니냐. 조국 나와라"라며 여권의 국민청문회 추진을 비난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행사장 무대에 올라 문재인 대통령을 집중 공격했다.

오 전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분열의 대통령, 스스로 반쪽짜리 대통령이다. 문 대통령에게 우리 야당은 말살의 대상이고 생각이 다른 국민들은 적폐의 뿌리고 전 정권 인사들은 매몰찬 정치보복의 대상"이라고 힐난했다.

또 "문 대통령은 파괴의 대통령이다. 우리는 지금까지 저들의 반대와 방해에도 꿋꿋하게 위대한 대한민국을 건설했다. 그런데 불과 2년만에 대한민국의 모든 것이 허물어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 지도부 연사로 제일 먼저 나선 나경원 원내대표도 "위헌적이고 위법적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이 정권이 왜 끝까지 데리고 가려 할까. 그들이 원하는 사법장악을 확실히 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들의 조국을 구하기 위해서 우리의 조국을 버렸다. 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한 것"이라며 청와대와 여당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조국 후보를 살리기 위한 정략적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권 교체를 위해 내년 총선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 우파가 모두 하나가 되어야 한다. 황교안 당대표를 중심으로 하나로 뭉쳐서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단상에 오른 황교안 대표도 "문재인 정권은 이미 실패했다. 이 정부의 폭정을 우리가 막아내야 한다"며 나 원내대표가 주장한 내년 총선 승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지자들의 결집을 당부했다.

황 대표도 ‘조국 후보 때리기’에 가세해 "거짓말 정권의 예가 조국이다. 입으로는 공정과 정의를 이야기하고 뒤로는 불법과 나쁜 관행을 따라 자기 이익을 챙기고 많은 재산을 챙겼다“면서 ”이런 조국을 (정부는) 민정수석으로 쓰고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임명했다"며 청와대와 조 후보자를 성토했다.

황 대표가 발언 뒤 예정된 퍼포먼스 대로 "솟아라, 대한민국"이라고 외치며 단상 위를 망치로 두드리자 집회 행사장 주변에 불꽃과 폭죽이 터지면서 참가자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연설 행사를 끝낸 한국당 측은 참가자들과 함께 '살리자 대한민국,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가자'는 대형 플래카드를 들고 1시간 가량 시내 가두행진은 벌이고 오후 4시40분께 장외집회를 마무리했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