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역난방공사-서부발전, 발전설비부품 국산화에 '한마음'

공유
1


지역난방공사-서부발전, 발전설비부품 국산화에 '한마음'

발전설비 진단, 국산화와 안전관리분야 기술교류 협약 체결

center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서부발전이 23일 지역난방공사 본사에서 '발전설비 진단, 국산화 및 안전관리분야 기술교류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서부발전이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 의존도가 높은 발전설비 진단 분야 등에 협력하고 부품 국산화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지역난방공사는 "23일 경기 분당 지역난방공사 본사에서 서부발전과 '발전설비 진단, 국산화 및 안전관리분야 상호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협약으로 두 기관은 해외기술 의존도가 높은 발전설비 진단과 기술자문 등에서 상호 전략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현장 노하우, 고장사례 공유로 기술진단 능력을 한층 고도화하기로 했다.
또한 발전설비 부품 국산화를 공동 추진함으로써 기술역량 강화를 통한 해외기술 의존도를 줄이는 동시에 기술 경쟁력도 키워나가기로 했다.

지역난방공사는 현재 열병합발전소 가스터빈 11기를 운영 중이다.

특히 지역난방공사는 가스터빈(MHPS) 소모품의 국산화를 적극 추진해 현재 900여 품목의 국산화를 완료했고 향후 국내 발전사 및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국산화 대상을 1300여개 품목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열병합발전설비 주요부품 국산화 추진 등 기술력 향상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국내 발전사와의 기술교류·협업을 통해 국내 에너지 기업 간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