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동맹에 34척 선박 제공, 4개 노선 운영

공유
3


[글로벌-Biz 24]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동맹에 34척 선박 제공, 4개 노선 운영

center
현대상선이 디 얼라이언스에 정회원으로 가입한다. 사진=현대상선
국내 대표 해운사인 현대상선이 '디얼라이언스(The Alliance)' 해운동맹에 이르면 내년 4월 34척의 선박을 제공해 4개의 선박 네트워크를 함께 운영한다. 디 얼라이언스는 하팍로이드, 양밍해운, ONE해운으로 구성된 해운동맹이다.

프랑스 해운 시황 업체 알파라이너(Alphaliner)는 현대상선이 디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가입하면서 내년 4월 디얼라이언스의 선박 네트워크에 최대 51만9000TEU(1TEU=12피트 컨테이너 1개. 34척)를 추가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디얼라이언스 회원국들은 아직 내년 노선계획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알파라이너는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이 4개 노선에 투입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center
현대상선소유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FE2 노선은 부산-청도-상해-홍콩-심천-싱가포르-사우샘프턴(영국)-함부르크-로테르담-제벨알리(UAE)-싱가포르-부산에서 운행된다.

FE3 노선은 홍콩-샤먼-가오슝-심천-로테르담-함부르크-앤트워프-르아브르(프랑스)-런던 게이트웨이-싱가포르-홍콩에서 운행된다.

FE4 노선은 닝보-상해-르아브르-로테르담-함부르크-앤트워프-사우샘프턴-심천-상해-닝보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FE5 노선은 램차방(태국)-까이맵(베트남)-싱가포르-콜롬보(스리랑카)-로테르담-함부르크-앤트워프-사우샘프턴-제다(사우디아라비아)-콜롬보-싱가포르-램차방에서 이용가능하다.

또 2020년 2분기에 인도받을 12척의 2만3000TEU 급 신조 컨테이너선은 아시아-북유럽 노선에 투입되며 2021년 2분기에 인도받을 8척의 1만5000TEU 급의 신조 선박은 미주지역 노선에 투입될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알파라이너는 또 현대상선이 극동아시아-중앙아시아 노선에서 디얼라이언스의 회원사와 협력할 것으로 예상한다. 해당 지역에서는 현대상선은 5000~6600TEU 급의 선박들을 배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현대상선은 2M(머스크와 MSC)과의 '전략전 협의' 관계를 유지중이다. 해당 협의는 다음해 3월에 종료된다. 계약 종료 후 현대상선은 2M에 전세를 줬던 약 9만TEU의 선단을 돌려받을 계획이다.

알파라이너는 돌려받는 선박들은 중동지역 노선에 투입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현대상선이 2M과 협업했을때는 정회원의 위치를 확보하지 못해 해운동맹의 이점을 크게 누리지 못했다"면서 "이번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 가입으로 다양한 서비스 노선을 확보했기 때문에 2020년 흑자전화에 한발자국 다가섰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