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 "27일 조국 '국민청문회' 추진"

공유
0


민주, "27일 조국 '국민청문회' 추진"

center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는 26일까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히지 않으면 27일 국민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관련 대책을 논의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청문회를 완료해야하는 법적 시한은 30일까지다. 늦어도 26일까지 청문회 일자를 확정해야 증인도 신청할 수 있고 기본적인 준비를 할 수 있다"며 "그때까지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부득이하게 우리는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또 다른 국회와의 대화를 진행해 조 후보자의 실체적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26일까지 청문 일자가 확정되지 않으면 27일 이른바 국민청문회로 알려진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명칭은 바뀔 수 있지만 '언론이 묻는다' 제목으로 진행 될 수 있다. 방송기자연합회와 한국기자협회 두 군데를 접촉, 그곳에서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미냐는 질의에 "아니다. 국민청문회도 하고 국회청문회도 할 것"이라며 "절차를 다 밟으면서 하겠다는 거지 나머지를 무시하겠다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