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너 본드 한번 더 하고오면 죽여 버린다고했지?”... 영화 '써니' 아직도 회자되는 명대사 들여다 보니

공유
0


“너 본드 한번 더 하고오면 죽여 버린다고했지?”... 영화 '써니' 아직도 회자되는 명대사 들여다 보니

center
2011년 영화 ‘써니’가 전파를 타면서 주목 받고 있다.

강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유호정 심은경 강소라 등이 열연을 펼쳤다.

영화는 전라도 벌교 전학생 나미는 긴장하면 터져 나오는 사투리 탓에 첫날부터 날라리들의 놀림감이 된다.

이때 범상치 않는 포스의 친구들이 어리버리한 그녀를 도와준다.
그들은 진덕여고 의리짱 춘화, 쌍꺼풀에 목숨 건 못난이 장미, 욕배틀 대표주자 진희, 괴력의 다구발 문학소녀 금옥, 미스코리아를 꿈꾸는 사차원 복희 그리고 도도한 얼음공주 수지이다.

나미는 이들의 새 멤버가 되어 경쟁그룹 ‘소녀시대’와의 맞짱대결에서 할머니로부터 전수받은 사투리 욕 신공으로 위기상황을 모면하는 대활약을 펼친다.

일곱 명의 단짝 친구들은 언제까지나 함께 하자는 맹세로 칠공주 ‘써니’를 결성하고 학교축제 때 선보일 공연을 야심차게 준비하지만 축제 당일, 뜻밖의 사고가 일어나 뿔뿔이 흩어지게 된다.

그로부터 25년 후, 잘 나가는 남편과 예쁜 딸을 둔 나미의 삶은 무언가 2프로 부족하다. 어느 날 ‘써니짱’ 춘화와 마주친 나미는 재회의 기쁨을 나누며, ‘써니’ 멤버들을 찾아 나서기로 결심한다.

가족에게만 매어있던 일상에서 벗어나 추억 속 친구들을 찾아나선 나미는 그 시절 눈부신 우정을 떠올리며 가장 행복했던 순간의 자신과 만나게 된다.

명대사로는 “언제봐도 대가리만 떠다니는구나 쟁반 대가리” “나 같으면 쪽팔려서 학교도 못나와” “너 본드 한번 더 하고오면 내가 죽여 버린다고했지?”등이 꼽혔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