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 논란’ 문 대통령 지지율 45%…부정평가가 긍정평가 앞질러

공유
0


‘조국 논란’ 문 대통령 지지율 45%…부정평가가 긍정평가 앞질러

center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

부정률은 2주 전보다 6%포인트 치솟으며 49%를 기록한 반면 긍정률은 2%포인트 하락한 45%에 머물렀다.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상위권에 올랐는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지지율에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23일 한국갤럽은 8월 4주차(20~22일)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응답자 45%가 긍정평가하고 49%가 부정평가했다고밝혔다.

7%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4%).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15%,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