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아마존, 인도에 세계 최대 규모 '기업 캠퍼스' 개설

공유
2


[글로벌-Biz 24] 아마존, 인도에 세계 최대 규모 '기업 캠퍼스' 개설

3만8400㎡ 캠퍼스에 수십억 달러 투입...뉴욕의 화려함보다 '실속형 투자'

center
아마존은 21일(현지 시간) 인도 남부 하이데라바드(Hyderabad)에 세계 최대 규모의 아마존 기업 캠퍼스를 오픈했다. 자료=아마존
미국 아마존닷컴은 21일(현지 시간) 인도 남부 하이데라바드(Hyderabad)에 세계 최대 규모의 아마존 기업 캠퍼스를 오픈했다. 중국을 능가하는 경제성장률을 자랑하는 인도에서의 사업 확대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아마존의 인도 지역을 총괄하고 있는 아밋 아가왈(Amit Agarwal) 수석 부사장은 이날 타임즈 오브 인디아(Times of India)에 "하이데라바드 직원들은 소프트웨어 개발 엔지니어와 머신러닝(기계학습) 과학자, 제품 관리자, 금융과 기타 많은 기능들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마존은 약 3만8400㎡를 넘는 새로운 캠퍼스의 신설에 수십억 달러를 투입했으며, 클라우드 서비스의 선두주자라 할 수 있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 등 다양한 부문을 중심으로, 인도 국내에서 일하는 6만2000명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1만5000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마존은 올해 들어 뉴욕시에 예정되어 있던 제2 본사 계획이 지역 주민과 정치인의 반대로 무산된 이후, 뉴욕을 대체할 후보지를 다시 찾지 않을 방침이다. 인도에 최대 규모의 캠퍼스를 오픈함으로써 환영받지 못하는 뉴욕의 화려함보다는, 발전 가능성이 있는 인도 시장으로의 '실속형 투자'로 전략을 수정했다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한편 인도 정부는 올해 초 전자상거래 규제를 개정해 아마존이나 월마트 등 글로벌 기업들이 인도 시장에서 인터넷 판매를 하는 데 새로운 장애물을 마련했다. 이에 대해 아가왈은 "전자상거래는 국가의 경제 성장을 크게 높일 수 있지만, 이는 인도 내에서 발전하는 것이 인정될 경우의 이야기다"라며, "인도 정부는 전자상거래를 촉진하고 중소기업의 인터넷 판매 및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마존은 현재 인도에서 판매 업체 약 50만개와 제휴하고 있으며, 2013년 인도의 전자상거래 부문을 개시한 이래 2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또한, 중소 수출 업체에 대한 지원을 통해 10억 달러의 수출을 주도하는 등 인도 시장 확장을 위한 노력을 경주해 왔다. "향후 3년간 수출 규모는 5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아가왈 부사장은 덧붙였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