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실속형 ‘LG K시리즈’ 한 번 더 업그레이드…베를린서 공개

공유
0


LG전자, 실속형 ‘LG K시리즈’ 한 번 더 업그레이드…베를린서 공개

베젤 최소화 동급 최고 수준 대화면 6.1, 6.5인치
“화면 몰입감 높이면서 사용시간 더 길게” 실속형
전후면 동일한 고해상도 카메라 1300만화소 고화질
9월 獨베를린 IFA 2019 첫선...10월 글로벌 순차 출시

center
LG전자가 대화면, 후면 멀티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실속형 스마트폰 2종(LG K50S, LG K40S)을 9월초 열리는 베를린 가전전시회(IFA2019)에서 선보인다.
LG전자가 대화면, 후면 멀티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실속형 스마트폰 2종(LG K50S, LG K40S)을 9월초 열리는 베를린 가전전시회(IFA2019)에서 선보인다.

신제품은 LG전자가 올 초 MWC 19서 선보인 ‘LG K시리즈’를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출고가 200달러 이하 실속형임에도 고객들이 선호하는 최신 트렌드를 두루 반영하며 경쟁력을 높였다. 동급 최고 수준의 대화면 디스플레이, 고화질 전면카메라, 후면 멀티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이 특징이다.

LG전자는 IFA 2019에서 신제품 2종을 첫 공개한 후 10월부터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색상은 뉴오로라블랙, 뉴모로칸블루 2종이다.

몰입감은 높이고 사용시간은 더 늘리고...대화면 디스플레이, 대용량 배터리

신제품 2종은 6.5인치(LG K50S)와 6.1인치(LG K40S) 크기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두 제품 모두 화면 위쪽 전면카메라에 가려지는 부분을 최소화해 몰입감을 높였다.

LG전자는 LG K50S에 4,000mAh, LG K40S에 3,500mAh 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두 제품 모두 전작 대비 배터리 용량을 500mAh 늘렸는데, 충전 걱정 없이 스마트폰을 더 오래 사용하고 싶어하는 고객 니즈를 반영했다. 일반적인 사용환경을 감안하면 한 번 충전으로 하루 이상 사용하기에 충분하다.
center
LG전자가 다음달 초 열리는 베를린 가전전시회(IFA2019)에서 K50 S를 선보인다
center
LG전자가 다음달 베를린가전전시회(IFA2019)에서 발표할 K40S 사양(자료=LG전자)
■ ‘셀피(Selfie)’족 겨냥 고화질 전면카메라...후면은 멀티 카메라로 다양한 앵글 촬영도 가능

두 제품은 실속형임에도 전면에 1,300만 화소 고화질 카메라를 탑재했다. 후면카메라 못지않은 화질에 피사체를 강조하고 배경을 흐리게 처리하는 아웃포커스도 가능해 셀피 기능을 자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제격이다.

LG K50S는 후면에 각각 1,300만, 500만, 200만 화소의 표준, 광각, 심도 등 3개 카메라를 탑재했다. LG K40S는 1,300만, 500만 화소의 표준,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다. 멀티 카메라는 다양한 화각을 한 번에 촬영할 수 있어 인물과 배경에 맞는 사진들을 한 번에 찍을 수 있도록 돕는다.

주변 환경에 맞춰 자연스러운 색감을 잡아내는 것은 물론, 비추기만 하면 피사체를 분석해 최적의 화질과 구도를 제시해주는 ‘AI 카메라’도 장점이다.

‘밀스펙’ 충족하는 탄탄한 내구성은 기본...다양한 고객 편의기능도 탑재

신제품은 美 국방부 군사표준규격 ‘MIL-STD 810G’, 일명 ‘밀스펙’에서 고온, 저온, 열충격, 습도, 진동, 충격 등 6개 항목을 충족해 내구성도 뛰어나다.

또 신제품 2종은 모두 구글 인공지능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도 탑재했다. 고객들은 구글 어시스턴트 바로가기 버튼을 누르거나 “오케이 구글”이라고 호출한 후 알람 설정, 검색, 문자메시지 전송 등을 말로 할 수 있다.

특히 고급 이어폰 없이도 최대 7.1채널 입체음향을 즐길 수 있는 ‘DTS:X’도 탑재했다. 영화를 볼 때 대사가 더 또렷하게 들릴 뿐만 아니라 게임을 할 때 생생한 공간감을 연출할 수 있어 몰입감이 높아진다.

이연모 LG전자 MC사업본부 단말사업부장전무는 “대화면, 후면 멀티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 최신 트렌드를 담아낸 경쟁력 있는 실속형 제품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