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반기 대기업 공채 축소… 수시모집 늘린다

공유
2


하반기 대기업 공채 축소… 수시모집 늘린다

center
올해 하반기 대기업들은 공개채용을 줄이고 수시채용을 늘릴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221개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방식’을 조사한 결과, 66.8%가 대졸 신입사원을 뽑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졸 신입을 뽑지 않겠다’고 밝힌 기업이 11.2% ‘미정’인 기업이 22%였다.

지난해 하반기 조사 때에는 67.1%가 대졸 신입사원을 뽑을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었다.
그러나 채용방식은 변화, 공개채용 49.6%, 수시채용 30.7%, 인턴 후 직원 전환 19.6% 순으로 집계됐다.

기업 규모별 공채계획은 대기업 56.4%, 중견기업 54.4%, 중소기업 42.0%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대기업 가운데 67.6%가 공채계획을 밝혔는데, 올해는 그 비율이 11.2%포인트 낮아졌다.

반대로 대기업의 수시채용 계획은 늘었다.

하반기 기업 규모별 수시채용 계획은 대기업 24.5%, 중견기업 26.3%, 중소기업 37.8% 순으로 확인됐는데, 작년 하반기 대기업 수시채용 비율은 11.8%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