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디자인 경영의 성과”…롯데제과, 제과기업 최다 ‘국제 디자인상 수상 '2014년 이후 11번'

공유
0


“디자인 경영의 성과”…롯데제과, 제과기업 최다 ‘국제 디자인상 수상 '2014년 이후 11번'

빼빼로 캐릭터 기획 제품, ‘2019 레드닷 어워드’ 본상 수상

center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부문 본상을 수상한 빼빼로 캐릭터(빼빼로 프렌즈). 사진=롯데제과
디자인 경영을 지속해 온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이 업체는 지난해부터 디자인 담당 부서를 디자인 센터로 승격시키고 전문 인력을 확대하는 등 디자인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이런 노력은 4년 연속 국제 디자인상 수상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2014년 이후 6년 동안 국제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횟수만 11차례에 달한다. 이 기간 제과 기업 중에서는 최다 수상이다.

이번 수상작은 빼빼로 캐릭터(빼빼로 프렌즈)를 활용한 기획 제품 패키지다. 이 패키지는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 센터가 주관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부터 그 역사를 이어 왔으며 독일 ‘IF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빼빼로 프렌즈는 초코·아몬드·화이트 빼빼로 등 각 제품의 특성에 맞게 성격과 스토리를 담아 의인화한 캐릭터다. 이 캐릭터들을 활용해 축제 분위기를 연출하며 생일 케이크, 폴라로이드 사진 등의 아기자기한 이미지 요소들을 제품 패키지에 적용했다.

이모티콘 사용이 늘고 캐릭터 산업이 성장하는 등 요즘 디지털 세대들의 소비 트렌드에 맞춰, 과자 디자인에도 캐릭터로 스토리를 담아 개성 있게 표현해 낸 것이 국제 디자인 상 수상의 결과로 이어진 것이다.

롯데제과 측은 앞으로도 친환경 디자인을 확대하는 등 감성 품질 업그레이드를 위한 디자인 경영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