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회의원 신고 부동산, 시세의 53% 불과"… 불로소득 10억씩

공유
0


"국회의원 신고 부동산, 시세의 53% 불과"… 불로소득 10억씩

center
경실련은 20일 서울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의 재산 신고와 관련, "상위 29명이 신고한 부동산 재산 가액은 2233억 원이지만 실제 시세는 4181억 원으로 시세의 53.4%밖에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이날 국회 공직자윤리위가 공개한 자료를 토대로 부동산 보유 상위 30명 가운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한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을 제외한 29명의 부동산 보유 현황과 임기 중 변화를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시세를 기준으로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국회의원은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657억7000만 원으로 나타났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657억3000만 원,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 476억4000만 원, 홍문종 우리공화당 의원 240억6000만 원,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 176억2000만 원 순이었다.

정 의원의 경우 신고가 기준으로는 42억2000만 원으로 22위였지만, 보유하고 있는 성수동 빌딩의 공시지가가 시세와 크게 차이가 나 실제로는 5위로 올랐다고 밝혔다.

2016년에 비해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의원은 김 의원으로, 시세를 기준으로 499억7000만 원에서 657억3000만 원으로 157억6000만 원 증가했다.

경실련은 상위 29명의 부동산 자산이 가격상승 등으로 2016년 3313억 원에서 2019년 4181억 원으로 868억 원 증가하면서 1인당 평균 연 10억 원의 불로소득이 발생했다고 추정했다.

29명의 국회의원이 보유한 부동산은 484건으로, 1인당 평균 논·밭·임야 등 대지 10건, 아파트·오피스텔·주택 등 3건, 상가·빌딩·사무실 등 1건씩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