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반기 10대 그룹 상장기업 직원 7000명 증가

공유
0


상반기 10대 그룹 상장기업 직원 7000명 증가

center


10대 그룹 상장기업의 직원이 상반기에 7000명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재벌닷컴이 94개 10대 그룹 계열 상장기업의 사업보고서와 반기보고서를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직원 수는 상반기 말 현재 64만3391명으로 작년 말의 63만6275명보다 7116명, 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 SK, LG, 포스코, 한화, 농협 등 6개 그룹은 증가했고 현대차, 롯데, GS, 현대중공업 등 4개 그룹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그룹의 경우 작년 말 19만1660명에서 올해 6월말 19만4348명으로 2688명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직원은 10만3011명에서 10만5044명으로 2033명 늘었다.

LG그룹 직원은 6월말 현재 11만9021명으로 작년 말보다 3388명 증가했다. LG전자가 3177명, LG화학은 1236명 늘었다.

SK그룹은 4만7698명으로 2592명(5.7%) 늘었는데, SK하이닉스이 1796명, SK텔레콤은 419명 증가했다.

포스코 434명, 한화 133명, 농협 47명 등도 직원 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롯데그룹은 작년 말 5만465명에서 올해 6월말 4만9818명으로 647명 줄었다. 롯데쇼핑이 386명, 롯데제과는 247명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그룹은 483명, 현대중공업그룹은 477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