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대표 보수, SKT>LG U+>KT 순

박정호 SKT 사장 상반기 보수 38억2800만 원으로 이통3사 중 1위

기사입력 : 2019-08-14 21: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정호 SKT 사장이 이통 3사 대표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사진=각사
이통3사가 14일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이통3사 각 대표들의 올해 상반기 보수 순위는 SKT, LG유플러스, KT 순인 것으로 드러났다.

박정호 SKT 사장은 올해 상반기 6억5000만 원의 급여에 이 외 상여금 32억 2800만 원 등을 더해 총 38억 2800만 원을 받았다. 이번 보수 책정에 대해 SKT는 “MNO 사업은 요금추천, 로밍, 멤버십 등 8대 고객가치 혁신 활동을 통해 고객 신뢰를 회복함으로써 가입자 연간 18만 5천명 순증, 역대 최저 연간 해지율 1.22% 등 계량지표 측면에서 성과를 달성했다”면서 “무선(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4대 사업 중심으로 새로운 ICT 사업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재편해 SKT의 중장기적 기업가치 창출에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급여 7억6300억 원, 상여금 6억 2600만 원으로 총 13억 8900만 원을 받아 그 뒤를 이었다. 하 부회장의 보수 관련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매출 9조3000억 원, 영업이익 7300억 원 등 계량지표 면에서 성과를 창출했으며,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비전제시와 사업구조 변화를 이끌어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상반기 총 8억 4700만 원(급여 2억 8700만 원, 상여금 5억 5600만 원)을 받았다. KT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인공지능(AI) 사업영역 확대 등 미래기술 개발, 인프라 혁신, B2B·미래사업 분야의 규모 있는 성장 등 성장형 사업 포트폴리오로의 변화에 기여했다”고 지급사유를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