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민간 교류 계속돼야" 日 언론 보도

기사입력 : 2019-08-14 20: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아베 총리는 14일 한일 정부 간 관계 경색에도 민간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관계가 악화되는 가운데, 아베 총리가 '민간 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국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일본 여행이나 제품 등을 일절 사지 않는 '일본 불매 운동'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14일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일본 가을 명절인 '오봉'을 맞아 야마구치 현을 방문해 마련된 한 자리에서 이 같은 언급을 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동석한 마에다 신타로 시모노세키 시장이 우리나라 부산시와 시모노세키시와의 교류사업을 설명하자 "민간 차원의 교류는 민간끼리 하면 좋을 것"이라는 민간 교류를 장려하는 발언을 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울러 교도통신은 한일 정부간 관계 경색과 민간 교류는 별개 사안이라는 아베 총리의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