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위원장 후보자 7명 가운데 4명이 집 ‘두 채’… 재산 평균 38억

기사입력 : 2019-08-14 19: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8·9 개각으로 지명된 장관과 정부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7명의 재산은 평균 38억 원이며, 7명 중 4명이 2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국회에 제출한 조국 법무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이들 7명과 가족이 보유한 재산은 평균 37억9088만 원이었다.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후보자는 최 장관 후보자로, 본인과 가족의 재산을 합쳐 106억4719만 원에 달했다.

조 장관 후보자 신고 재산은 56억4244만 원으로 나타났다.

은 후보자 31억6194만 원, 조 위원장 후보자 27억8517만 원, 이 후보자 17억9791만 원, 김 후보자 17억4575만 원, 한 후보자 7억5580만 원 순이었다.
7명 가운데 최·은·이·김 후보자 등 4명은 2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강남 3구'에 집을 보유한 후보자는 최·조·은 후보자 등 3명이었다.

최 후보자는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서울 방배동 아파트 2채(19억6800만 원)를 보유하고 있다.

은 후보자는 서울 잠원동 아파트(9억2800만 원)와 세종시 아파트(2억900만 원)를 보유하고 두 곳을 모두 전세보증금을 받고 임대한 뒤 서울 옥수동 아파트에서 전세로 거주하고 있다.

이 후보자는 본인 명의의 서울 목동 아파트(8억7000만 원)와 배우자와 공동명의의 대전 유성구 아파트(3억5000만 원)를 보유 중이며, 전세로 경북 경산시 아파트와 서울 서대문구 아파트를 얻고 있다.

김 후보자는 본인 명의의 세종시 아파트(3억400만 원)와 경기도 과천 재건축 아파트 분양권(10억7385만 원)이 있고, 배우자 명의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에서 전세로 살고 있다.

조 장관 후보자는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10억5600만 원)를 보유 중이며, 한 후보자는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군포시 아파트(3억700만 원)가 있다.

조 위원장 후보자는 보유 주택이 없으나 지난 2일 서울 동대문구 아파트 청약에 당첨됐다고 신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