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주식거래, 코스콤 등 6개사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 참여

하반기 비상장주식플랫폼 오픈
하나금융투자 참여로 리서치 강화

기사입력 : 2019-08-14 10: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코스콤 등 6개사가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 참여하며 비상장주식거래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최수만 (재)대전테크노파크 원장, 이준배 (사)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정지석 코스콤 사장, 한준성 KEB하나은행 부행장,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정진숙 아미쿠스렉스 사장)
주먹구구식 비상장거래 활성화가 기대된다. 공신력이 있는 기관이 비상장주식거래플랫폼에 대거 참여했기 때문이다. 증권사도 비상장주식 리서치 강화에 힘을 보태며 음지에 놓인 비상장주식거래가 제도권으로 편입될 전망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코스콤 등 6개사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 참여한다. 코스콤은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 KEB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를 비롯해 스타트업, 핀테크업체와 손잡았다

이 플랫폼은 비상장사 가운데 규모가 작아 실물증권을 발행하지 않는 중소벤처기업들의 주주명부관리와 비상장주식 거래 등을 온라인상에서 빠르고 안전하게 진행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비상장주식은 상장요건에 미달하거나 상장요건은 갖췄음에도 회사의 판단으로 기업공개를 하지 않아 유가증권시장 또는 코스닥 시장에서 거래되지 않는 주식을 뜻한다.

가장 큰 약점은 1:1 상대매매에 따른 안정성 부재다. 비상장주식은 인적 네트워크에서 거래해야 하기 때문에 거래채널이 부족한 사람은 주식을 살 수 없고 매도자가 실제 주주인지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로 정보의 사각지대에 놓였다. 또 개인과 개인의 거래과정에서 결제불이행 위험이 노출됐다.
주주명부의 신뢰성도 문제다. 지금까지 대부분 비상장기업의 주주명부는 엑셀 등 개별 PC에서 수기로 관리됐으며, 주식거래내역이 즉각 주주명부에 반영되지 않음에 따라 주주가 맞는지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그러나 이번 플랫폼구축으로 이같은 비상장주식거래의 불확실성은 해소될 것이라는 평이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지난 5월 ‘스타트업•중기기업의 주주명부 관리와 주식거래 지원플랫폼’으로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됐다”며 “이번 플랫폼으로 비상장주식 주주명부관리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거래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하나금융투자도 비상장주식투자자의 눈과 귀가 되는 역할을 맡는다. 바로 리서치정보의 제공이다. 하나금융투자는 리서치센터의 역량을 바탕으로 비상장기업에 대한 주요 정보와 기업분석을 통한 가치평가 등 리서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시장의 유동성이 상장기업뿐 아니라 비상장기업까지 다양하게 이동하면서 비상장기업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하나금융투자는 비상장기업에 대한 가치평가와 양질의 정보를 담은 리포트를 발간하고 비상장 우량 기업에 투자할 수 있는 금융상품 개발을 지원해 해당 플랫폼이 시장에 안착하고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담도 있다. 바로 비상장매매에 따른 양도소득세 노출이다. 비상장주식을 거래할 때는 대주주(지분율이 4% 또는 시가총액 15억 원 이상인 주주)여부에 관계없이 주식을 처분할 경우 대주주는 주식 매매차익의 20%를, 소액주주는 10%의 양도소득세를 내야 한다.

이보다 규모가 큰 기업의 대주주는 주식보유기간에 따라 20%(1년 이상 보유) 또는 30%(1년 미만 보유)를, 소액주주는 보유기간에 관계없이 매매차익의 20%를 양도소득세로 내야 한다.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들의 경우 매매차익에 대해 비과세인 것을 감안하면 양도소득세가 비상장주식거래 활성화에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중소형사 중심으로 자체적인 비상장주식매매 서비스를 선보였으나 양도소득세의 노출부담으로 투자자들의 큰 호응을 얻지 못했다”며 “비상장주식이 대중화되기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