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美 오리건주, T모바일과 스프린트 합병 저지 소송에 가세

"경쟁 제한하고 주민들에게 연간 45억달러 이상 부담 안겨"

기사입력 : 2019-08-14 13: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T모바일US와 스프린트의 합병에 기대를 걸었던 소프트뱅크의 고민이 또 다시 깊어졌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지난달 하순 미국 법무부가 T모바일US와 스프린트(Sprint)의 합병을 승인하면서, 양사의 합병에 대한 소프트뱅크의 기대감이 커졌다. 하지만 더 큰 역경이 양사의 합병을 가로막기 시작했다.

미국 오리건 주는 12일(현지 시간) 휴대전화 서비스 대기업 T모바일US에 의한 스프린트의 인수를 저지하기 위한 소송에 참여했다고 소송을 주도하는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 겸 법무장관이 밝혔다.

양사의 합병은 동종 업계의 공정경쟁을 제한하고, 주민들에게 연간 45억 달러 이상의 부담을 준다는 이유가 부각되면서, 현재 15개 주와 콜롬비아 특별자치구가 합병 금지를 요구한 소송을 일으킨 상태다. 이번에 오리건 주가 합류함으로써, 향후 더 많은 지역이 합병 반대 세력에 가세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임스 법무장관 또한 오리건 주가 소송에 참여함으로써, 합병 저지를 향한 기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며, 국내 모든 지역이 합병에 반대하는 입장으로 동참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소송에 대해 맨하탄 연방지방법원은 오는 12월 9일까지 공판을 연기할 것을 명령했다. 그런데 이러한 조치는 합병의 위법 및 부당성에 대해 조사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지역에게 유리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지난 몇 년간 양사의 합병에 기대를 걸었던 소프트뱅크의 고민이 또 다시 깊어진 셈이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