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52%, “일본 수출규제 대비 전혀 없다”

기사입력 : 2019-08-13 12:00 (최종수정 2019-08-13 14: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소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별도의 대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를 대상으로 긴급 조사한 결과, 52%가 "별도의 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다"고 응답했다.

별도의 준비를 하고 있는 업체는 48%로 나타났다.

‘약간 준비되어 있다’는 응답이 20.7%, 부분적으로 준비되어 있다’ 17.7%였다.
충분하게 준비되어 있는 업체는 9.6%에 불과했다.

별도의 준비방안으로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대일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 15.3%, 국산화 진행 등 기타 6.9% 등으로 조사됐다.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현재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은 25.7%로 나타났다.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39%, ‘부정적 영향 없다’는 응답은 35.3%였다.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분야에 대해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가 44.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 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21% 순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