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침실에 얼마나 만족하세요?”…한국인, 절반이상(54%) 침실에 ‘불만’

이케아 설문조사…하루 평균 주중 8.3시간, 주말 약 9.5시간 침실에서 보내

기사입력 : 2019-08-12 08: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인 중 현재 자신의 침실에 만족하는 사람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이케아코리아
한국인 중 현재 자신의 침실에 만족하는 사람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침실을 숙면을 위한 공간으로 인식하고 있었으며 만족의 요소로는 공간의 크기, 정리와 수납의 효율성 등을 꼽는 비율이 높았다.

홈퍼니싱 리테일 기업 이케아 코리아가 리서치 전문 업체인 ‘칸타 코리아’를 통해 최근 서울·경기 지역에 거주하는 20~55세의 다양한 주거형태과 가족구성원을 가진 한국인 109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인터뷰, 가정 방문 관찰 등을 통해 침실 관련 조사를 벌인 결과 전체 응답자 중 45.8%만이 현재 침실에 만족하고 있다고 답했다.

center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하루 평균 주중 8.3시간, 주말에는 약 9.5시간 정도를 침실에서 보내는 것으로 집계됐다. 표=이케아코리아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하루 평균 주중 8.3시간, 주말에는 약 9.5시간 정도를 침실에서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침실에 만족하는 이유로 ‘정리정돈이 잘 되어 있음(38.9%)’, “침대가 편안하고 안락함(35.2%)’, ‘방안에 많은 물건이 없음(34.0%)’ 등을 가장 많이 언급했다.

반면 침실에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침실이 좁음(26.5%)’, ‘효율적 수납이 어려움(24.0%)’, ‘휴식을 위한 가구가 없음(23.0%)’ 등을 주로 꼽았다.

최근 근로시간 단축, 일 가정 양립 등 사회 전반에서 일과 삶의 균형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질 높은 수면에 대한 니즈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들은 ‘자는 동안 깨지 않고, 아침에 한 번에 눈이 떠지며 일어났을 때 개운한 기분을 느끼는 것’을 ‘좋은 잠’으로 정의했다.

매일 일정 시간의 질 좋은 수면을 취하는 것이 심신건강에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수면이 만족스럽지 못할 경우 업무나 일상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좋은 잠을 자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니콜라스 욘슨(Nicolas Johnsson) 이케아 코리아 커머셜 매니저는 “수면 환경은 다르지만 ‘질 높은 잠’을 통한 더 좋은 일상에 대한 니즈는 한국 사회에서 전반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특히 일과 삶의 균형의 중요성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케아는 더 많은 사람들이 좋은 수면을 통해 ‘일·삶·잠의 균형(Work, life and sleep balance)’을 찾아 보다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누릴 수 있게 돕는 다양한 홈퍼니싱 솔루션과 아이디어를 제시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

정영일 기자_데스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