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무례하다” 망언 고노 외상 “민간 교류는 계속돼” 발언 속내 뭔가

기사입력 : 2019-07-23 22: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연합뉴스
“한국은 무례하다”는 망언으로 국민을 분노하게 만든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한국 측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다는 상황에 변함은 없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다만 양국 사이 민간 교류는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NHK가 23일 보도했다.

고노 외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과 일본이) 정부 사이에서는 어려운 문제에 직면해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국민들 사이의 교류가 제대로 계속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고노의 이런 발언은 일본이 지난 4일 '수출 규제 강화'라는 보복 조치를 단행한 뒤 한일 관계가 급격히 악화되면서 양국 사이 민간 교류 사업이 잇따라 중단되는 가운데 나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돗토리(鳥取)현은 이날 강원도와 함께 다음달 27~30일 한국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한일 수산 세미나'가 강원도 측의 요청으로 무기한 연기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한일관계 악화를 이유로 전남 나주시와 일본 돗토리현 구라요시시(市) 사이의 홈스테이 교류 사업, 경남 거제시와 후쿠오카(福岡)현 야메시(市) 사이의 청소년 교류, 강원 횡성군과 일본 돗토리현 야즈초(八頭町) 사이의 어린이 방문 교류 일정이 취소됐다.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 수가 줄어들면서 일부 저비용항공사(LCC)는 양국간 항공편 운항 중단을 결정하기도 했다.

티웨이항공은 일본 정부가 보복 조치를 시행한 후 일본의 오이타(大分)현, 구마모토(熊本)현, 사가(佐賀)현과 한국 도시를 잇는 노선의 항공기 운항을 8~9월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