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 ‘반체제 무장세력’ 마지막 거점 공습 53명 사망

기사입력 : 2019-07-23 20: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이 과격파 소탕 빌미 시장 등에 대한 무차별 공습을 감행 민간인 등 53명 사망했다.

시리아 북서부에서 22일(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으로 추정되는 공격이 잇따르면서 영국에 본부를 두고 있는 민간단체 ‘시리아 인권감시단’에 따르면 적어도 53명이 사망했으며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감시단 등에 따르면 이들리브 주 남부의 채소시장에 공습이 있었으며 여자어린이를 포함 27명이 숨지고 45명이 중상을 입었다. 시리아 정부군이 4월 말에 반체제 세력의 ‘마지막 거점’인 이들리브 주 공략 이후 또 다시 최악의 피해를 입었다. 주 내의 다른 도시나 남쪽의 하마 주 등에서도 26명이 사망했다.

이들리브의 전투에 대해서는 러시아가 군사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에 대해 이슬람 과격파가 중심이 되는 반란군들이 결사항전에 나서면서 이미 시민 약 690명이 사망한 바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