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일 정상이 원한다면 긴장 해결 돕고 싶다”

기사입력 : 2019-07-20 07: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일갈등에 개입할 뜻을 밝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의 긴장 해결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와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북한에 관여하고, 아주 많은 일에 관여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과 멋진 무역거래를 했지만 그(문재인 대통령)는 나에게 무역과 관련해 지금 많은 마찰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문 대통령은 나에게 관여해달라고 요청했다"며 "둘 다 내가 관여하기를 원한다면 나는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