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엔터 24] 디즈니 실사판 영화 '뮬란', 중국서 비판 거센 이유는?

기사입력 : 2019-07-19 14: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020년 3월 개봉 예정인 디즈니 실사판 영화 '뮬란'에는 중국 여배우 유역비가 활약한다. 사진=디즈니 스틸 컷
내년 봄 개봉을 앞둔 디즈니 실사판 영화 '뮬란'에 대해 중국에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 일본판은 2020년 3월 개봉 예정인 디즈니 실사 영화 '뮬란'에 대해 중국 내에서 역사적 사실과 다르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지난 7일 공개된 실사 영화 '뮬란' 1차 티저 예고편은 10억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며 중국 내 비난이 거센지만 영화는 히트를 칠 것 같다고 전했다.

중국인들은 SNS를 통해 디즈니 실사 영화 '뮬란'에 대한 역사적 사실의 부정확성을 지적했다.
중국 SNS 사용자들은 웨이보(weibo)에 "디즈니는 좀 더 조심해야 한다. 영화 속 배경과 실제 중국 역사는 1000년이나 차이가 난다", "미모 때문에 뮬란을 그곳에 살게 해서는 안 된다", "뮬란이 전투에 참가하려면 지하철을 타야 하는 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이 매체는 중국 내 비판이 거세도 영화 '뮬란' 실사판 흥행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의 전설 '화목란(花木蘭)'을 바탕으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진 '뮬란'은 늙은 아버지 대신 전장에 가기로 결심한 소녀 뮬란의 성장을 그린 이야기다. 애니메이션 판에서는 긴 머리를 자른 뒤 남장을 하고 군대에 입대한 뮬란은 동지들과의 친밀감을 깊게 해 어려운 특훈 끝에 대활약하게 된다는 스토리였지만, 실사 판에서는 몇 가지가 바뀐다는 이야기가 떠돌면서 더욱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암페어 분석 2018년 11월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2022년 120억 달러(약 14조 원)의 매출을 올릴 것이며, 미국 시장을 제치고 세계 최대 영화 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1988년 디즈니 애니메이션 '뮬란' 리메이크 작인 실사판 '뮬란' 여주인공은 중국인이 사랑하는 여배우 유역비(류이페이‧31)가 활약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