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 한국 면세점에 '30년 캐스크 에디션' 단독 출시

기사입력 : 2019-07-18 16: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이 한국 면세점에서만 단독으로 '30년 캐스크 에디션' 한정판을 선보인다. 사진=발렌타인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Ballantine’s)이 '발렌타인 30년 캐스크 에디션 2019(Ballantine’s 30 Year Old Cask Edition)' 한정판을 선보였다.

이번 에디션은 지난 2017년 첫 한정판에 이은 두 번째 한정판 제품으로 한국 면세점에서만 단독으로 만날 수 있다. 발렌타인 마스터 블렌더인 샌디 히슬롭(Sandy Hyslop)이 수작업으로 엄선한 원액과 블렌딩으로 제조됐다.
특히 오랜 기간 숙성된 위스키 원액을 그대로 병입하는 캐스크 스트렝스 방식(Cask Strength)으로 잘 익은 배의 풍미에 플로랄 향이 조화를 이뤄 풍미를 한층 더한 것이 특징이다. 또 금속과 가죽으로 장식된 다크 우드 케이스는 발렌타인 30년 캐스크 에디션만의 품격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발렌타인은 이번 한정판 출시를 기념해 매장에서 제품을 구매객을 대상으로 특별 선물을 제공할 예정이다.

샌디 히슬롭은 "발렌타인 30년 캐스크 에디션을 한국 면세점에서만 단독으로 선보이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이 제품이 위스키 애호가 등 소비자에게 특별한 순간을 더 빛내 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