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명동 커피점 월매출 1억6천만원 '중구 평균보다 1억 더 번다'

공유
0


명동 커피점 월매출 1억6천만원 '중구 평균보다 1억 더 번다'

상가정보연구소 SKT 빅데이터 통계분석...월평균 추정매출 중구 커피점 평균 5700만원의 약 3배

center
서울 중구 명동거리. 사진=뉴시스
다른 지역과 차별화할 콘텐츠가 없는 상권, 중국 관광객에 의존하는 분위기 탓에 예전의 최고상권 같지 않다고 평가 받는 '명동 상권'이 여전히 대한민국 대표 상권임을 과시했다.

18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전국 중대형·소규모 상가 가운데 임대료가 가장 높은 상권은 1㎡당 27만 8600원을 기록한 명동으로 조사됐다. 2위를 기록한 강남대로 상권(11만 2000원)보다 2배 넘는 임대료 수준이었다.

지난 5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전국 공시지가 현황 자료에서 명동 상권은 3.3㎡당 6억 400만원으로 지난 16년 동안 전국 최고 땅값을 고수하고 있다.

상가정보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명동 상권의 상가 공실률은 전국 상가 평균 공실률 8.3%의 절반 수준인 4.4% 수준이었고, 서울시 전체 상가의 평균 공실률 5.3%보다도 낮았다.

또한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2019년 5월 기준) 분석에서 명동 상권의 커피 전문점 매출이 서울 중구 전체 커피 전문점과 현격한 차이를 보인 점이 눈에 띄었다.

명동지역 커피 전문점의 월평균 추정 매출(2019년 5월 기준)은 약 1억 6000만원으로, 명동을 포함한 중구 전체 커피전문점의 월평균 추정 매출(약 5700만원)보다 약 3배, 금액으로는 1억 원 정도 많을 정도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가지고 있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몇 해 동안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줄었다고 해도 올해 1~3월 1분기 중국인 입국자 수가 약 133만 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26.6% 늘어나는 등 아직도 명동은 많은 중국인, 외국인들로 북적이고 있어 현재에도 건재한 상권"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명동 상권 내에서도 외국 관광객들과 화장품 등 점포가 많은 '명동 8길'과 '명동 6길'의 외곽지역 유동인구 유입도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상가 공실률도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명동 8길에선 드물게 나타난다.

조 연구원은 "앞으로도 명동 상권은 그 명성을 유지하는 것에는 이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점차 상권 경계가 없어지고 상권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명동 상권의 명성을 유지하려면 상권 콘텐츠 강화를 위한 관계자들의 상생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인호 숭실사이버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옛날부터 명동은 서울의 중심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중심지다. 중심지로서의 역사가 있어 하루아침에 그 위상이 바뀌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의 경우 중심지가 동인천에서 주안, 송도 등으로 계속 바뀌며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있지만, 명동은 강남 등 신흥상권 지역이 생겨도 '명동의 힘'을 그대로 가지고 있을 만큼 뿌리가 깊다. 그런 차원에서 명동 상권의 가치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