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2030세대 위한 ‘(무)수호천사어른이보험’ 출시

기사입력 : 2019-07-17 1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동양생명은 17일 2030세대를 겨냥, 저렴한 보험료로 최대 100세까지 폭넓은 보장을 제공하는 ‘(무)수호천사어른이보험(무해지환급형)’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기존 어린이보험의 장점을 담아 사회초년생, 초보 부모, 보험이 없는 2030세대들이 일반 성인보험 대비 저렴한 보험료로 실속있는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동양생명 신입사원들로 구성된 ‘프레시보드’의 제안을 반영해 개발했다.

주계약으로 암진단비, 질병·재해로 인한 입원·수술비를 보장하고, 선택특약을 통해 암·허혈심장질환·뇌혈관질환 등 한국인의 주요 사망원인인 3대질환 진단비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암 보장 개시일 이후 암 진단이 확정될 경우 1000만 원의 암 진단비를 각각 최초 1회에 한해 지급하며 유방암 등 소액암도 일반암 진단비와 동일하게 보장한다.
단, 일반암은 암보장개시일로부터 90일, 유방암은 계약일로부터 180일 이전에 진단확정 받는 경우 100만 원만 지급한다. 피보험자가 질병·재해로 1~5종 분류표에서 정한 수술을 받는 경우 1회당 1종 20만 원에서부터 5종 500만 원까지 수술비를 보장하고, 입원하면 1회당 120일 한도 내에서 첫날부터 매일 3만 원의 입원비를 지급한다.

이 외에도 종속특약인 ‘(무)어른이입원수술보장특약(무해지환급형)’을 통해 주요 질병·재해로 인한 입원·수술비를 중복 보장하고, ‘(무)어른이재해보장특약(무해지환급형)’으로 유형에 따른 재해장해급여금과 재해골절치료비 등을 지급 받을 수 있게 했다.(주계약 2500만 원, 종속특약 가입금액 각 1000만 원 기준)

발병하면 치료비가 많이 드는 뇌혈관질환과 허혈심장질환 진단비도 선택특약 가입을 통해 대비할 수 있게 설계했다. ‘(무)뇌혈관질환진단특약’에 가입하는 경우 최대 1000만 원의 진단비를 지급하며 ‘(무)허혈심장질환진단특약’ 부가 시 최대 1000만 원을 보장한다.(특약 가입금액 각 5000만 원 기준)

이 상품은 1형(무해지환급형)과 2형(순수보장형)으로 구성됐다. 1형(무해지환급형)은 보험료 납입기간 중 계약이 해지될 경우 지급하는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보험료가 2형(순수보장형) 보다 저렴하다.

만 20세부터 최대 39세까지만 가입할 수 있으며, 보험료 인상 없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필요에 따라 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30년 보장도 선택할 수 있다. 암으로 진단 확정 받거나 50% 이상 장해 시 향후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단, 대장점막내암·기타피부암·갑상선암·경계성종양·제자리암은 제외된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2030세대들이 고민할 필요 없이 보험 하나로 입원·수술·재해보장뿐 아니라 암·뇌혈관질환·허혈심장질환 등 3대 질환까지 폭넓은 보장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이 상품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