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과 교육당국 다시 교섭 진행

'공정임금제' 시행 등의 사안 놓고 논의

기사입력 : 2019-07-16 15:42 (최종수정 2019-07-16 1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얼굴 맞댄 교육당국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사진=뉴시스
학교 비정규직과 교육당국 간 교섭이 16일 다시 시작됐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와 교육당국은 이날 세종시에 있는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사무국에서 재교섭에 들어갔다.

지난 9∼10일 이틀간 진행한 실무교섭이 '교육부 관계자 교섭 참여 요구' 문제로 파행으로 끝난 뒤 6일 만에 양측이 다시 만난 것이다.

이달 초 학비연대의 3일간의 파업으로 전국학교에서 급식대란과 돌봄교실 운영에 차질을 빚은 바 있다.

이번 교섭은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 학비연대 등의 교섭위원이 모두 참석해 본안을 논의하는 본교섭으로 진행됐다.

양측은 우선 3시간 가량 교섭한 뒤 협의에 따라 교섭 시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학비연대와 교육당국은 기본급 6.24% 인상과 근속급·복리후생비 등 비정규직 차별 해소, 임금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9급)의 80% 수준으로 올리는 '공정임금제' 실시 등의 사안을 놓고 논의한다.

이와 관련, 교육당국은 학비연대의 요구안을 모두 수용할 경우 6100억 원의 추가 재정이 필요하다며 여건에 맞는 처우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교육당국은 이어 "향후 교육청·노조와 협의를 통해 '교육공무직에 부합하는 임금체계'를 중장기 과제로 마련하겠다"면서 "공동 태스크포스(TF) 등 협의체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학비연대 관계자는 "먼 길 돌아 이 자리에 왔다, 우리 아이들과 모든 국민을 위한다는 마음으로 재교섭에 임해달라"며 "온 국민의 이목이 쏠려 있고 교육기관을 바라보는 만큼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게끔 교섭을 마무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교육당국 관계자는 "비 온 뒤 땅이 굳는다는 속담이 있듯이 절차 합의 과정과 실무 교섭과정에 진통이 있었지만, 노사 양측 입장을 서로 이해하고 존중하는 계기가 됐다"며 "서로 배려하면서 성실하게 오늘 본교섭에 임해주시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받았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