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위조지폐 150장 발견…2000년 이후 '최저'

기사입력 : 2019-07-16 11: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한국은행
올해 상반기 발견된 위조지폐는 총 150장으로 2000년 상반기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중 위조지폐 발견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위조지폐는 150장으로 지난해 상반기(343장)보다 193장(56.3%) 줄었다. 반기 기준으로는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0년 상반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은은 새로운 대량 위조 사례가 없었고, 5000원권 구권 위폐가 줄어든 데 따른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5000원권 구권 위폐는 ‘77246’이 포함된 다양한 기번호로 인쇄돼 있으며, 2004년부터 지금까지 위폐가 5만4000여 장 발견됐다. 위조범은 2013년 6월 검거됐다.

기번호는 화폐 인물면 상하단에 10자리로 기재돼 있는데, 화폐마다 달라 기번호가 같다는 것은 위폐라는 것을 의미한다.
신고된 위폐를 권종별로 보면 만원권이 57장(38.0%)으로 가장 많았고 5000원권은 53장(35.3%), 5만원권은 35장(23.4%), 1000원권은 5장(3.3%) 발견됐다. 대부분 권종의 위조지폐는 1년 전에 비해 줄었지만 5만원권은 7장 늘었다.

위조지폐 대부분(93%)은 금융기관(101장)과 한은(38장)이 발견했다. 금융기관이 발견해 신고한 위조지폐 101장 중 89장(88.1%)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나왔다. 세부 지역별로는 서울이 64장(63.4%)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15장(14.9%), 인천 10장(9.9%) 순으로 조사됐다.

올해 상반기 중 발견된 기번호 개수는 32개로 전년과 동일했다. 5만원권이 18개로 가장 많았고, 만원권(11개), 1000원권(3개) 순이었다.

한편 한은은 이날 화폐위조범 검거에 공로가 큰 경찰서와 시민에 대해 총재 포상을 진행했다.

전북청 전주완산경찰서, 인천청 남동경찰서, 서울청 남대문경찰서, 부산청 사상경찰서, 경기남부청 의왕경찰서 등 5개 경찰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탐문, 추적, 잠복 등 적극적인 수사활동으로 위조범 검거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부산시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개인 A씨는 위조범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