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일양자 협의종료, 정부 "일본, 北 전략물자 반출이 이유아니다고 밝혀"

공유
0


한일양자 협의종료, 정부 "일본, 北 전략물자 반출이 이유아니다고 밝혀"

center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 양자실무협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이 북한의 전략물자 반출이 수출통제 이유가 아니라고 밝혔다.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12일 한일 양자협의 회의 결과 브리핑을 열고 "일본 측은 일부 언론에서 나오는 것과 달리 북한을 비롯한 제3국으로 전략물자가 수출됐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양측 대표단은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 청사에서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일본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요한 핵심 소재•부품 3개에 대한 수출 규제를 걸었다.

이에 산업부는 수출통제 당국 간 정보교환 및 협의를 두 차례에 걸쳐 일본 정부에 요청한 바 있다.

이날 오후 2시에 시작한 회의는 6시간 가까이 진행됐고 오후 7시50분에 공식적으로 종료됐다.

애초 회의가 길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일본 측은 이날 오후 4시 브리핑 통해 회의 결과를 알릴 것으로 예고했다. 우리 정부도 4시 30분에 브리핑을 계획했었다.

정부는 이번 협의에서 일본 조치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전달하고 수출규제에 대한 일본정부의 구체적인 설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