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계 기업 신제품 발표회 잇따라 취소

공유
1


일본계 기업 신제품 발표회 잇따라 취소

center
일본제품 불매 분위기가 확산하며 일본계 기업이 잇따라 신제품 발표 행사를 취소하고 있다.

닛산자동차는 11일 '신형 알티마' 출시에 맞춰서 오는 16일로 예정되었던 미디어 시승 행사를 취소했다.

알티마는 닛산의 대표 중형 세단으로, 6년 만에 6세대 풀 체인지(완전변경) 모델이 국내에 출시된다.

닛산은 제품 출시는 예정대로 하지만 시승행사는 취소한다고 말했다. 닛산은 지난달 초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신차 출시를 예정하고 있지 않은 다른 일본차 업체도 여론에 촉각을 세우고 있기는 마찬가지다.

이에 앞서 가전업체인 소니코리아와 담배 판매업체 JTI코리아도 11일로 예정됐던 신제품 발표회를 취소했다. 소니코리아는 노이즈 캔슬링 무선 이어폰 WF-1000XM3을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출시 행사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뫼비우스', '카멜' 등을 생산하는 JTI코리아는 당초 11일 기자간담회를 가질 예정이었으나 '내부 사정'으로 부득이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JTI코리아 측은 캡슐형 전자담배 신제품 ‘플룸테크’를 공개할 예정이었는데 "실내 흡연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실외 행사로 예정했는데, 당일 비가 예보돼 부득이하게 미룬 것"이며 "추후 일정이 확정되면 다시 연락하겠다"고 해명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