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도 어려운데…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뚝↓

기사입력 : 2019-06-26 07: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기업도 어려운데 중소기업이 제대로 굴러가기는 힘들 수밖에 없다.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중소기업중앙회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7월 중소기업경기전망'에 따르면, 7월 업황 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82로 전달보다 4포인트가 떨어졌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7.1포인트 낮아졌다.

SBHI는 100보다 높으면 경기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의미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다.
제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전달보다 3.2포인트 낮아진 83.9, 비제조업은 4.5포인트 낮아진 80.9로 조사됐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가릴 것 없이 전망이 불투명한 것이다.

제조업 가운데 전망이 좋아진 업종은 섬유제품과 음료 등 6개 업종에 그친 반면, 1차금속, 가죽가방 및 신발을 비롯한 16개 업종의 전망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에서는 서비스업종의 12개 업종 모두가 전망이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4개월 연속 지수가 높아졌던 건설업 지수도 내림세를 보였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수출전망을 제외한 내수판매전망, 영업이익전망, 자금사정전망이 모두 흐려졌다.

중기중앙회는 "제조업의 경우 5월 상반기 정점 이후 투자의욕 감소, 내수부진 등으로, 서비스업의 경우는 경영 곤란과 계절적 소강 국면이 중첩되면서 비제조업 전체로 지수 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