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모든 공간을 네이버와 연결해 나가겠다"

기자간감회 열고 새로운 기술 목표 'A-CITY' 발표

미래 도심 환경 ‘A-CITY’에 맞는 기술 목표·기술력 선봬

연내 서울시내 도로 2000km 매핑…인도(sidewalk) 매핑도 나서

기사입력 : 2019-06-25 16: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네이버랩스는 25일 서울 용산 서울드래곤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네이버랩스의 새로운 기술목표 A-CITY 이미지.
“우리는 공간-상황-사용자-서비스를 이어 궁극적으로 모든 공간을 네이버와 연결하기 위한 도전을 해 나갈 것입니다.”

네이버의 선행 기술 연구 조직 네이버랩스(대표 석상옥)가 25일 서울 용산 서울드래곤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3년간 집중해 도전해 나갈 기술 미션과 로드맵을 이같이 요약했다.

이 자리에서 석상옥 대표는 네이버랩스가 도전해 나갈 기술 목표를 A-CITY라는 새로운 미래 도시상으로 정의했다. 석 대표는 “A-CITY는 다양한 형태의 기계들이 도심 각 공간을 스스로 이동하며 새로운 방식의 ‘연결’을 만들고, 인공지능(AI)와 로봇이 공간 데이터를 수집·분석·예측해 모든 인프라들이 자동화된 도심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네이버랩스는 도심 속 실내와 도로, 인도 등 모든 공간을 고정밀 지도 데이터로 통합하고 장소·환경·목적에 따라 다양하게 변용할 수 있는 지능형 자율주행머신을 구축하고자 한다”면서 “여기에 자연스러운 인터랙션 기술을 적용해 사용자들에게 네이버와 연계된 정보·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연내 서울시내 주요 도로 2000km레이아웃 지도 구축할 것”

center
네이버의 하이브리드 HD 매핑 솔루션 방식 이미지.

백종윤 자율주행그룹 리더는 “자율주행기술은 매핑·측위·인지·예측·계획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들이 모두 해결되어야 하는 ‘종합예술’”이라면서 “네이버랩스가 구축한 자체 자율주행의 요소 기술들이 더욱 업그레이드됐다”며 자율주행 기술을 소개했다.

먼저 ‘HD맵’은 GPS 신호 음영 지역이 많은 도심 속 자율주행을 위한 자율주행머신의 두뇌이자 센서 역할을 담당한다. 그런 만큼 ‘HD맵’의 신속한 제작과 업데이트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네이버랩스는 HD맵 업데이트 솔루션 ‘어크로스(ACROSS)’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어크로스는 딥러닝과 비전 기술를 활용한 자동화 알고리즘과 시시각각 변하는 도로정보를 신속하게 반영하기 위해 도입된 ‘크라우드 소스 매핑 방식’을 적용한 지도 업데이트 솔루션이다.
백 리더는 “솔루션을 활용해 올해 안에 서울 시내 왕복 4차선 이상의 주요 도로 2000km의 레이아웃 지도를 완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구축된 HD맵과 GPS, 휠인코더(Wheel Encoder), 라이다(LiDAR), 카메라 등의 센서를 결합해 10cm 이내의 정밀도로 끊김 없이 위치를 측정할 수 있는 측위 기술도 고도화 중”이라고 전했다.

현재 네이버랩스는 미국자동차공학회 기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기술 구현을 위해 초정밀 지도 제작 솔루션과 정밀 측위, 센서 융합을 통한 관련 기술을 자체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네이버랩스는 국토교통부 임시운행 허가 차량을 추가해 실제 도로에서의 기술 검증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 M1X 실내 지도 제작 로봇·비주얼 로컬라이제이션 기술 공개

center
네이버의 새로운 실내 지도 제작로봇 M1X와 비주얼로컬라이제이션 예시 사진.

석상옥 대표는 자체 개발한 3차원 실내 지도 제작 로봇 M1X의 실내 공간 스캔 기술과 사진 한 장으로도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비주얼 로컬라이제이션 기술을 공개했다. 석 대표는 M1X를 활용해 만든 3차원 대규모 실내 지도를 공개하면서 “기존 대비 지도 제작 단가를 낮추되 위치 정확도는 30% 높였다”고 밝혔다.

이 실내 지도를 기반으로 하는 비주얼 로컬라이제이션 기술도 공개됐다. 석 대표는 “GPS가 통하지 않는 실내에서도 단 한 장의 사진만 있으면 자신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는 게 핵심”이라며 “네이버랩스의 비주얼 로컬라이제이션 기술은 단연 글로벌 톱 레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석 대표는 “올해부터 실내보다 환경적 변수가 다양한 인도 영역까지 매핑·로컬라이제이션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며 “단기적으로는 사람이, 장기적으로는 4종 보행 로봇이 매핑 과 로컬라이제이션을 위한 데이터를 취득할 수 있도록 코맷(Comet) 프로젝트를 가동 중”이라고 말했다. 데이터 취득을 위한 투입 로봇은 4족 보행 로봇 치타3와 미니치타가 활용될 전망이다. 이 로봇들은 네이버가 투자해 MIT에서 개발했다.

이와 함께 석 대표는 유럽에서 진행 중인 R2D2(Reliable and Repeatable Detectors and Descriptors for joint Sparse Key point Detection and Local Feature Extractio) 연구도 소개했다. 이는 컴퓨터 비전 분야 글로벌 최고 수준 학회인 CVPR에서 1위를 수상한 비주얼 로컬라이제이션 기술이다. 날씨, 계절, 시간, 조명과 같은 환경 변화와 관계없이 특정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실외공간에서 활용성이 매우 높다. 또 코리아텍과 함께 개발한 로봇팔 ‘앰비덱스’의 허리 파트 테스트 영상을 깜짝 공개했다. 석 대표는 “3개의 관절로 구성된 허리 파트를 통해 실내에서 앰비덱스가 더 많은 자유도를 가지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enter
네이버가 유럽에서 진행 중인 R2D2 연구 사진.


아울러 석 대표는 "로봇 플랫폼 어라운드, 퀄컴과 협업한 5G브레인리스 로봇 제어 기술을 통합하는 것이 올해의 중요한 미션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네이버랩스는 현재 NBP·퀄컴·인텔·KT와 다각도로 협력하고 있다.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이 자율주행 로봇들의 두뇌로 성능과 활용성을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석상옥 대표와 백종윤 리더는 “네이버랩스가 보유한 다양한 기술들이 일상의 공간 속으로 스며들어 사람과 더욱 잘 통합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사는 생활 공간들은 여전히 새로운 기회로 가득하지만, 기술을 가진 회사만 그 기회를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