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重, 한국해양대와 산학협력 협약 체결해 자율운항선박 공동연구

공유
0


삼성重, 한국해양대와 산학협력 협약 체결해 자율운항선박 공동연구

center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왼쪽)과 이호진 한국해양대학교 총장(직무대리)이 지난 24일 한국해양대학교 대학본부에서 친환경·스마트 선박 핵심기술 개발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한국해양대와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해 자율운항선박 시장 진출에 나선다.

삼성중공업은 한국해양대학교와 친환경·스마트 선박의 핵심기술 개발과 실증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한국해양대가 지난 5월 첫 운항에 나선 아시아 최대 규모 실습선 '한나라호'에 삼성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SVESSEL)'을 탑재하기로 했다.

삼성중공업은 이 시스템을 통해 실제 운항 중 발생하는 다양한 상황을 수집·분석해 기존 스마트십 시스템의 고도화는 물론 충돌방지와 회피, 원격운항지원 등 자율운항선박 핵심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국해양대는 최신 스마트십 시스템 교육과 운항 실습으로 다가오는 자율운항선박 시대에 필요한 유능한 해기사를 양성하는 한편, 대학 내 조선해양응용실증기술센터(MASTC)를 활용해 친환경 선박 관련 산학 연구과제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에스베슬'이란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기반으로 선박과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최신 정보통신기술(ICT)로 통합 관리해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을 지원하는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이다.

'SVESSEL'은 ▲연료 소모량 절감 가능한 최적 운항(항로) 계획 수립 ▲실시간 장비상태 감시와 고장 진단 ▲육상 원격관제 기능 등 다양한 스마트십 솔루션을 제공하며, 삼성중공업이 지난해부터 수주한 모든 선박에 적용되고 있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스마트십 기술의 핵심은 선원의 업무 부하를 줄이면서 선박의 운항효율 향상과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하는 것"이라면서 "이번 협약은 연구개발에 필요한 실제 운항 데이터를 확보하고 검증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스마트십 핵심기술 개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3일 한국-노르웨이 정상회담 기간동안 노르웨이 선급협회 DNV-GL과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기술개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삼성중공업은 '승무원 인원 절반으로 줄이는 스마트 십 정책(Half Crew Ready Smart Ship)'으로 명명한 공동 개발 프로제트를 수행해 육상 원격 지원과 승선인력 절감을 위한 요소 기술 등을 DNV-GL과 함께 개발하고 인증까지 획득할 수 있어 스마트십 기술에 대한 경쟁력과 신뢰성을 한층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