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워라밸 강소기업' 154곳 선정해 "2년간 7천만원 지원"

기사입력 : 2019-06-24 19: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뉴시스
서울시가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을 갖춘 회사 154곳을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 2년간 기업별로 최대 7000만원의 근무환경개선금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지원금은 서울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이 2년 안에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34세 청년을 신규 정규직으로 채용하면 받을 수 있게 했다.

또한 여성 취업준비생이나 시에서 주관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년을 채용하면 우대받는다.
인력이 부족해 육아휴직이 쉽지 않았던 선정 기업에는 시가 청년 인턴을 최대 23개월간 배치해줘 육아휴직자의 공백을 메꾸도록 했다.

시는 공공기관의 각종 우수기업 인증을 받았던 기업을 대상으로 공모한 뒤 정규직 비율, '서울형 생활임금'인 월 212만1000원 이상 지급 여부, 일·생활 균형, 복지 수준 등을 따져 선정했다.

서울형 강소기업은 2016년에 선정됐으며 올해 뽑힌 기업을 포함해 총 532개 업체가 명단에 올랐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형 강소기업이 청년이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며 "중소기업 지원으로 일자리 창출 선순환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

오은서 기자 oestar@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