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20만↑

공유
0


고유정 '사형' 국민청원 20만↑

center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을 법정 최고형인 사형에 처해 달라며 피해자 유족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불쌍한 우리 형님을 찾아주시고, 살인범 ***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는 제목으로 지난 7일 게시된 청원은 17일만인 23일 오후 7시 45분 현재 20만 14명이 동의했다.
이로써 청원은 '한 달간 20만 명 이상 동의'라는 청와대 공식답변 요건을 채웠다.

청와대와 정부는 청원 마감일인 7월 7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공식답변을 내놔야 한다.

피해자의 유족은 청원 글에서 "살아 돌아올 것이라 믿었지만, 결과는 예상했던 최악의 상황보다 더 참혹하고 참담했다"며 "이제 죽음을 넘어 온전한 시신을 수습할 수 있을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고유정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사체은닉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