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미 소매업연맹 "중국산 제품 추가관세 말라"

"25% 관세 부과 땐 美 소비자들 연간 180억 달러 더 부담"

기사입력 : 2019-06-23 14: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격화로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경우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이 연간 180억 달러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로이터/뉴스1
전미 소매업자 연맹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 관세를부과하려는 방침을 철회할 것을 호소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맹은 지난 21일 발표한 자체 조사 결과 관세 부과가 강행될 경우 미국 소비자들에게 매년 180억 달러의 부담이 지워질 것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연맹의 조사결과 발표는 다음 주 일본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참석하는 가운데 열리는 G20 정상회담을 앞두고 나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의 전체 의류 수입 가운데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42%에 이르고, 가전제품과 완구의 비중은 각각 73%와 88%에 달한다.

관세가 부과될 경우 소비자들이 부담해야 할 추가 비용은 의류의 경우 44억 달러, 신발은 25억달러, 완구 37억 달러, 가전 16억 달러, 가구 46억 달러, 여행용품 12억 달러 등이었다.

연맹은 이 같은 부담은 소비자들이 떠맡기에 너무 크기 때문에 많은 상점에서 이를 받아들이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공급업체들 외에 다른 대안을 찾는 데는 수년이 걸릴 수 있다며 영세한 소매업체들이 이를 감당하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SCMP는 지난달 협상을 결렬시킨 양국 대표들이 다음 주 G20정상회담을 앞두고 오는 25일쯤 회동할 예정이라고보도했다. 이 자리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중국의 류허 부총리가 대면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지난 17일(현지시각) CNBC와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무역 협상 타결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3000억 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강행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협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합의안의 이행"이라며 "궁극적으로 딜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주저 없이 추가 관세를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회담에서 양국 정상회담이 이뤄지더라도 협상 타결을 기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정부도 끝까지 싸우겠다는 태세다. SCMP는 중국 정책 책임자들이 장기전을 원치 않지만 '윈-윈' 할 수 있는 딜이 아니면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보도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이슈·진단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