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시진핑 “북·중 정상회담 결과 G20서 트럼프에 설명” 중재자 역할 자임

기사입력 : 2019-06-21 23: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교환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1일 평양에서 20일에 이어 정상회담을 가졌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의하면, 시 주석은 “양측 노력에 의해 이번 방문에 의한 공통된 인식이 착실히 실행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현재의 북·중은 가족과 같이 밀접하며 모든 것을 협력하고 있다”라고 화답했다 .시 주석은 이로써 2일 간의 공식적인 방북을 마치고 귀국했다.
중국 측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20일 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노력을 평가하고, 북·미 회담의 지속을 촉구했다. 그러나 같은 회담에 관한 21일 북측 보도에는 비핵화와 북·미관계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없었다. 시 주석은 28~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맞춘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설명하겠다며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협상의 막판타개를 위한 중재자로서 존재감을 나타내고 싶은 생각을 드러냈다. 비핵화를 둘러싸고 공표되지 않은 북한 측으로부터의 어떠한 제안이 있었는지가 향후 북·미 협상 진전의 열쇠가 될 전망이다.

귀국에 앞서 두 정상은 한국전쟁(1950~53년)에 대한 중공군 참전을 기념한 평양의 ‘우의탑’을 방문했다. 조선인민군 의장대가 정렬하고 군악대가 북·중 양국국가를 연주하는 가운데 시 주석은 기념비에 화환을 바친 후 “우리는 세대를 넘어 북·중 우호를 계승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과 번영을 촉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중국의용군의 희생을 영원히 간직하고 새로운 시대에 우호를 계승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