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문래동에서도 ‘붉은 수돗물’

기사입력 : 2019-06-21 08:4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새벽 0시 10분께 '붉은 수돗물'이 나온 영등포구 문래동 아파트 단지를 방문. “식수가 우선 중요한 만큼 아리수를 충분히 여유 있게 공급할 것”을 지시하고 “간단한 세면까지 가능하도록 공급해서 시민들 불편을 최소화해달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먹는 물에 문제가 생긴다는 것은 서울시로서는 치욕적인 일"이라며 "노후 관로는 긴급 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조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시는 인천에 이어 문래동 일대 아파트 약 300가구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옴에 따라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