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폴라리스쉬핑 32만5000t 급 VLOC 인수... 발레와의 25년 장기운송계약에 투입

공유
0


폴라리스쉬핑 32만5000t 급 VLOC 인수... 발레와의 25년 장기운송계약에 투입

center
폴라리스쉬핑의 '상 헤븐 호'가 정박중이다. 사진=폴라리스쉬핑
폴라리스쉬핑은 32만5000t 규모 초대형광석선(VLOC) ‘상 헤븐 호’를 현대중공업으로 부터 인도 받았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이 선박은 브라질 최대 광산업체 발레(Vale)와의 25년 장기운송계약에 투입된다.

폴라리스쉬핑이 발레와 체결한 25년 장기운송계약을 이행하기 위해 현대중공업에 발주된 18척의 VLOC 중 5호선이 ‘상 헤븐 호’다. 폴라리스쉬핑은 이 선박에 황산화물 저감장치인 스크러버를 탑재하고 '액화천연가스(LNG)-레디(기존연료와 LNG연료 사용가능)' 디자인을 채택해 2020년 발효될 국제해사기구(IMO) 규제에 적극적이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폴라리스쉬핑은 대규모 신조선 발주에 맞춰 선박의 에너지 효율관리 최적화와 경제적, 친환경적 관리라는 중장기 전략을 수립해 글로벌 해운선사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방침이다.

이 방침의 성과중 하나로 신조선 1호선 ‘상 다이애나 호’가 영국 해군 건축 왕립 기관(The Royal Institution of Naval Architects)으로부터 ‘2018년 뛰어난 선박(Significant Ships of 2018)’으로 선정돼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해군 건축 왕립 기관'은 설계에 대한 우수성을 입증해주는 기관이다.

폴라리스쉬핑은 ‘상 헤븐 호’에 이어서 올 12월에 6호선인 ‘상 인디고 호’를 인도 받고, 다음해 2월 7호선인 ‘상 조이 호’를 인도받을 예정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